편의점부터 빵, 치킨까지…해외 영토 확산하는 ‘K프랜차이즈’

중앙일보

입력 2022.10.03 16:29

업데이트 2022.10.03 16:34

몽골 GS25 100호점 현지 직원이 치킨25 등 즉석조리 먹거리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GS25

몽골 GS25 100호점 현지 직원이 치킨25 등 즉석조리 먹거리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GS25

편의점부터 베이커리, 치킨까지 ‘K-프랜차이즈’가 해외에서 확산 일로다.

GS25·CU, 베트남·몽골·말레이시아 확산

3일 편의점 GS25는 몽골에 100호점을 열었다고 밝혔다. 지난해 5월 몽골 재계 2위인 숀콜라이그룹과 손잡고 현지에 진출한 지 16개월 만이다.

GS25 측은 “K-푸드 열풍을 융합한 현지화 전략과 편의점 인프라를 활용해 몽골 내 부족한 식당·카페·쉼터 등을 대신하는 다목적 기능을 강화한 점이 주효했다”고 설명했다.

카페25 등 원두커피 PB(자체 브랜드) 상품과 몽골 전통 만두를 편의점 상품으로 개발한 ‘호쇼르’ 메뉴는 각각 하루 2만여 개가 판매되는 인기 상품으로 꼽힌다. 한국 도시락, 샌드위치와 오모리김치찌개라면, 유어스파우치 음료 등 PB 상품 전용 매대를 구성한 데 이어 수제 맥주와 퀵커머스, 반값 택배까지 현지에 맞는 형태로 개발한다는 구상이다.

지난달 30일 오픈한 GS25 몽골 100호점 전경 이미지. 사진 GS25

지난달 30일 오픈한 GS25 몽골 100호점 전경 이미지. 사진 GS25

이번에 테를지 국립공원 초입에 문을 연 100호점은 91평 규모로 일반 편의점 대비 3배 이상 다양한 8000여 개 상품을 판매한다. 테를지는 연간 30만 명의 국내·외 관광객이 몰리는 명승지다.

GS25는 2018년 베트남에도 진출해 현재 186개 점포를 운영 중이다. 내년 초 말레이시아에 점포를 열 예정이다. 정희경 GS25 해외사업팀장은 “K-편의점을 넘어 대한민국 문화를 전 세계로 알리는 교두보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한편 이보다 앞선 2018년 몽골에 진출한 BGF리테일의 CU는 현재 260여 개 현지 점포를 운영하고 있다. 몽골 편의점 업계에서 70%가 넘는 점유율을 자랑한다. 김밥과 몽골식 찐빵인 보즈와 효쇼르 등 효과적인 현지화 전략이 성공 비결로 꼽힌다. 또 몽골 CU에서 판매하는 상품의 30%는 국내 중소기업이 만든 PB상품이어서 국내 중소기업 40여 곳이 CU를 통해 간접적으로 몽골 시장에 진출했다.

CU는 말레이시아 시장에도 지난해 진출해 현재 120여 개 점포를 운영 중이다.

이건준 BGF리테일 대표 등 임직원들이 지난 4월 몽골 CU 200호점 오픈식에 참석해 현지 협력사인 프리미엄 그룹의 간호약 아딜비시 회장과 센트럴 익스프레스의 간볼드 친저릭 대표와 기념 사진을 찍었다. 사진 CU

이건준 BGF리테일 대표 등 임직원들이 지난 4월 몽골 CU 200호점 오픈식에 참석해 현지 협력사인 프리미엄 그룹의 간호약 아딜비시 회장과 센트럴 익스프레스의 간볼드 친저릭 대표와 기념 사진을 찍었다. 사진 CU

파리바게뜨, 미국서 100호점 열어 

베이커리 브랜드의 해외 진출세도 만만치 않다. SPC그룹의 베이커리 브랜드 파리바게뜨는 미국 ‘프랜차이즈 타임즈’가 선정하는 ‘2022 프랜차이즈 기업 톱 500’에서 25위에 올랐다고 이날 밝혔다. 프랜차이즈 타임즈는 1999년부터 미국 내에서 운영되는 프랜차이즈 기업들의 매출 등을 분석해 브랜드 순위를 공개한다. 파리바게뜨는 올해 전년도 순위인 38위보다 13계단 상승했다. 국내 프랜차이즈 기업 중 가장 높은 순위다.

파리바게뜨는 2005년 미국에 진출해 올 상반기 100호점을 열었다. 주류 상권인 뉴욕 맨해튼 타임스스퀘어, 미드타운, 어퍼웨스트사이드 등에 매장을 열었다. 80% 이상이 가맹점이다.

파리바게뜨 미국 맨해튼 렉싱톤에비뉴점. 사진 SPC그룹

파리바게뜨 미국 맨해튼 렉싱톤에비뉴점. 사진 SPC그룹

파리바게뜨는 2020년 캐나다 법인을 설립하는 등 캐나다에서도 오는 2030년까지 100개 매장을 열 계획이다. SPC그룹 관계자는 “77년간 쌓아온 제빵 기술과 베이커리 운영 노하우로 프랜차이즈 본고장인 미국에서도 성과를 인정받고 있다”며 “북미 시장 공략을 강화하고 조인트벤처, 마스터프랜차이즈 등 다양한 형태로 글로벌 사업에 속도를 내겠다”고 말했다.

BBQ, 미국 오클라호마주에도 첫 매장 

치킨 프랜차이즈 제너시스BBQ 그룹도 미국 중남부 지역인 오클라호마주에 1호 매장을 지난달 30일(미국 현지시간) 열어 미국 내 진출 지역을 20개 주로 확대했다. K-치킨 뿐 아니라 치맥(치킨+맥주) 문화, 떡볶이, 김치볶음밥 등도 선보인다.

지난달 30일(미국 현지시간) 연 BBQ 미국 오클라호마시티 매장. 사진 제너시스BBQ

지난달 30일(미국 현지시간) 연 BBQ 미국 오클라호마시티 매장. 사진 제너시스BBQ

BBQ 오클라호마시티 가맹점주는 “K-치킨은 한류 덕분에 한인과 미국인 모두에게 사랑받고 있다”고 말했다. BBQ는 미국뿐 아니라 캐나다·독일·대만·말레이시아·베트남·일본 등 57개국에서 500여 개 매장을 운영 중이다.

다른 치킨 프랜차이즈도 해외 진출이 활발하다. 교촌은 말레이시아·중동 등 6개국에 70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bhc그룹은 홍콩에 이어 말레이시아와 싱가포르에 매장을 여는 등 올 하반기 이후부터 해외 시장 진출을 가시화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