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자 마자 고장 전임 대통령 시계...신문고 민원 쏟아진 사연

중앙일보

입력 2022.10.03 16:19

업데이트 2022.10.04 18:11

올 2월 기준 디자인 등이 개선된 '대통령 시계' 모습. [사진 정우택 의원실]

올 2월 기준 디자인 등이 개선된 '대통령 시계' 모습. [사진 정우택 의원실]

“품질이 낮은 (대통령) 시계를 포상품으로 주는 점이 불쾌합니다.”

전직 공무원 A씨는 2년 전 퇴직 때 근정훈장과 함께 ‘대통령 시계’를 부상으로 받았다. 하지만 한 달 만에 시계 작동이 멈췄다고 한다. A씨는 2020년 10월 국민신문고에 민원을 제기했다. 그는 “근정훈장 포상 기념 시계가 불량이다. 주변에서 같은 사례가 많다”며 “제대로 된 시계를 제작하길 바란다”고 썼다.

국민신문고에 잇따른 품질 민원 

정부가 포상으로 지급하는 손목시계의 품질이 일부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손목시계 가격도 천차만별이었다. 많게는 최대 4.5배까지 차이 났다.

3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정우택 의원이 행정안전부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부상품 손목시계 품질’과 관련한 민원 사례가 2018~2020년 국민신문고에 잇따라 제기됐다.

처음 착용해본 뒤 보관만 했는데 자판이 떨어져 있다(2020년 5월)든지, 시침·분침이 서로 가로막아 작동하지 않는다(2019년 12월)는 내용이 대표적이다. 방수불량도 있었다. ‘국무총리 시계’도 품질 불만이 이어졌다. “시계 눈금이 떨어졌다”는 내용이었다. 한 민원인은 “부실한 기념 선물은 주지 않은 것보다 못하다”고 했다.

정부세종청사 모습. 프리랜서=김성태

정부세종청사 모습. 프리랜서=김성태

3만2455개 풀려..."내년엔 예산 늘릴 것" 

정부포상(훈·포장, 표창 등) 부상품 손목시계 금액은 지난해 기준 3만5000원이다. 수량은 3만2455개였다. 정 의원은 “대한민국은 경제·문화강국”이라며 “그런 대한민국 정부에서 부상으로 준 시계가 초침·분침이 안가고, 시간도 안 맞고 하면 이건 정말 망신”이라고 말했다.

행안부에 따르면 올해 정부 시계구입 예산은 10억원가량 된다. 행안부는 내년엔 품질이 좀 더 개선된 시계를 사기 위해 필요한 예산을 올해보다 3500만원 이상 늘릴 예정이다.

부처 부상품 시계 가격 천차만별 

정부 부처마다 장관(급) 표창 부상품용 손목시계 가격도 달랐다. 교육부 운영지원과가 산 손목시계 가격은 개당 2만2000원이었다. 하지만 국가정보원이 구매한 시계는 개당 4만~10만원이었다. 최대 4.5배 차이다. 국방부 병영정책과 구매 시계는 개당 3만원이다.

같은 행안부 안에서도 부서마다 구매 가격이 차이 나기도 했다. 행안부 지구촌새마을과는 손목시계를 개당 3만원에 구매했는데 사회재난대응정책과는 개당 6만6000원에 샀다. 이 밖에 인사기획관은 3만3000원, 자치행정과는 3만7000원, 재난대응훈련과는 6만3000원이었다. 부처·부서별로 디자인과 세부 사양 등이 다른 데다 손목시계를 필요한 수량 만큼 (소량 또는 다량) 구매해 단가 차이가 발생한다는 게 행안부 설명이다.

정 의원은 “정부에서 부상으로 지급하는 시계가 어떤 건 비싸고 어떤 건 저렴한 데 차별이 없어야 한다”면서 “행안부에서 통일적으로 사서 지급하는 게 적절할 것”이라고 말했다.

행안부 관계자는 “올해 품질개선 방안을 마련해 시행 중”이라며 “2020년 10월 이후 더 이상 민원은 발생하지 않고 있다. 앞으로도 정부포상 손목시계의 품질관리에 철저를 기하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