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단히 무례한 짓"…감사원 '서해 피살' 서면조사 거부

중앙일보

입력 2022.10.03 11:37

업데이트 2022.10.03 16:28

문재인 전 대통령이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한 감사원의 서면조사 요구를 두고 “대단히 무례한 짓”이라며 불쾌감을 표현했다.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출신인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3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달 30일 문 전 대통령께 감사원 서면조사 관련 보고를 드렸다”며 이에 문 전 대통령이 직접 이같이 말했다고 밝혔다.

윤 의원에 따르면 감사원의 서면조사 요구는 지난 9월 28일 처음 이뤄졌다고 한다. 당시 감사원은 문 전 대통령이 머무는 평산마을 비서실로 전화를 걸어와 서면조사를 요청했다.

이에 문 전 대통령 측 비서실은 ‘감사원에서 하려는 내용이 무엇인지 정확하게 밝혀달라’고 요청하고, 질문서 수령 거부 의사를 밝혔다.

감사원은 이후 이메일을 통해 문 전 대통령에 대한 질문 내용을 비서실 측에 발송하고 재차 서면조사를 요구했다.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7월 15일 국회 소통관에서 최종 결과 보고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 국회사진기자단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7월 15일 국회 소통관에서 최종 결과 보고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 국회사진기자단

비서실 측은 해당 이메일을 감사원에 반송했으며, 해당 메일에는 “반송의 의미를 담아 보내신 분에게 다시 돌려드린다”고 적혀있다고 윤 의원은 전했다.

윤 의원은 ‘문 전 대통령이 직접 반송을 지시했는가’라는 질문에는 “메일 반송은 평산마을 비서실과 문 전 대통령 측 몇몇 참모들이 상의해서 결정한 것”이라고 즉답을 피했다.

그러면서 “반송의 의미는 애초 감사원 권한이 아닌 것을 하자고 하는 것이라 당연히 거절하는 것이 맞고 만날 필요도 없고 감사원 메일에 회신을 보내는 것 또한 적절치 않다는 것”이라며 “즉 메일 반송은 수령 거부의 뜻임을 밝힌다”고 설명했다.

윤 의원은 “이번 서면 조사는 감사원장의 결재를 택한 것으로 보여진다”며 “감사원장이 감사원의 정치적 중립을 내팽개치고 권력의 하수인을 스스로 자처하고 나선 것에 대한 명백한 진상을 밝혀야 한다고 생각한다. 특히 배후 세력이 있다면 그 세력이 누구인지도 반드시 밝혀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런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