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내 아들뻘, 곱게 봐달라"…37세차 연상연하 유튜버 혼인신고

중앙일보

입력 2022.10.02 10:30

업데이트 2022.10.02 20:41

37세의 나이 차이로 화제를 모았던 유튜버 ‘다정한 부부’가 혼인신고를 마쳐 법적으로 정식 부부가 됐다고 알렸다.

지난달 29일 이들 부부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 혼인신고했다고 밝혔다.

이들이 공개한 혼인관계증명서에 따르면 1984년 생인 남편 전동기씨와 1947년 생인 아내 옥순자씨는 이틀 전인 27일 강원도 동해시에서 혼인신고를 했다.

지난달 29일 유튜버 ‘다정한 부부’ 옥순자씨(왼쪽)와 전동기씨가 혼인신고를 했다고 밝혔다. 사진 유튜브 채널 ‘다정한 부부’ 캡처

지난달 29일 유튜버 ‘다정한 부부’ 옥순자씨(왼쪽)와 전동기씨가 혼인신고를 했다고 밝혔다. 사진 유튜브 채널 ‘다정한 부부’ 캡처

아내 옥씨는 유튜브 영상을 통해 “10월에 간단하게 결혼식을 올리려고 했지만, 여건이 안 돼서 어쩔 수 없이 결혼식을 못 올릴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결혼식을 올리고 혼인신고하는 순서대로 하려고 했는데 혼인신고부터 먼저 했다”며 “결혼식 하는데 돈이 좀 들어가더라. 저는 나이가 있고, 남편은 나이가 어려도 부모가 안 계셔서 서로 (돈을) 모아서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호적에서는 나이 차이가 37세, (실제로는) 36세 차다. 제가 만약 자식을 낳았으면 남편이 막내 아들뻘이 됐을 것이다. 부끄럽고 죄송하지만 그래도 헤어지지 않고 열심히 살겠다”고 했다.

또 옥씨는 “곱게 좀 봐 달라. 제가 아무리 나이를 많이 먹었지만, 여자긴 여자다. 순서대로 하지 못한 게 조금 서운하다”며 시청, 복지관 등의 도움을 받아 간단하게라도 결혼식을 올리고 싶다고 했다.

남편 전씨는 “이제 우리가 법적 부부가 됐다. 잘 살 거다. 응원해주신 모든 분께 감사하다”면서 “태어나 40년 동안 살면서 오늘이 가장 행복하고 뜻깊은 날”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