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아 21득점 여자배구, 크로아티아 꺾고 올림픽 예선 티켓 확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2일 크로아티아를 꺾고 세계선수권 최종전을 승리로 장식한 여자 배구 대표팀. 사진 국제배구연맹

2일 크로아티아를 꺾고 세계선수권 최종전을 승리로 장식한 여자 배구 대표팀. 사진 국제배구연맹

한국 여자배구대표팀이 세계선수권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첫 승을 거두며 최하위를 모면했다.

세자르 에르난데스 곤살레스 감독이 이끈 한국은 2일(한국시각) 폴란드 그단스크에서 열린 2022 세계여자배구선수권 조별리그 B조 5차전에서 크로아티아를 세트 스코어 3-1(25-21, 27-29, 27-25, 25-23)로 이겼다. 한국은 4연패 이후 첫 승을 거뒀다. 한국은 B조 6개국 중 5위에 머물러 조별 상위 4개국이 진출하는 2라운드에 오르지 못했다.

박정아(한국도로공사)가 공격효율 36.96%를 기록하며 이선우(KGC인삼공사)와 함께 팀내 최다인 21점씩을 올렸다. 이선우는 서브 에이스 6개를 기록하며 크로아티아 리시브진을 흔들었다. 황민경(현대건설)이 15점으로 뒤를 받쳤다. 교체투입된 표승주(IBK기업은행)는 3세트 26-25에서 서브 득점을 올렸다.

2일 열린 세계선수권 크로아티아전에서 공격을 시도하는 이선우(왼쪽). 사진 국제배구연맹

2일 열린 세계선수권 크로아티아전에서 공격을 시도하는 이선우(왼쪽). 사진 국제배구연맹

한국은 2020 도쿄올림픽 4강에 올랐으나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 재계약에 실패했다. 라바리니호 수석코치였던 곤살레스 감독에게 지휘봉을 맡겼다. 하지만 지난 7월 발리볼네이션스리그에서 12전 전패로 16개국 중 최하위를 기록했다. 세계선수권에서도 4연패를 당했던 곤살레스 감독은 한국 대표팀을 이끌고 첫 승을 거둔 채 대회를 마쳤다.

조별리그 탈락의 쓴잔을 마셨지만, 올림픽 예선 출전권을 놓치는 최악의 상황은 피했다. 이날 경기 승리를 거둔 한국은 세계랭킹 포인트 9점을 더해 149점이 됐다. 25위에서 23위로 두 계단 올라갔다. 크로아티아에 패했다면 27위까지 떨어질 수 있었다. 내년 열리는 2024 파리 올림픽 출전 기준은 이번 대회 성적까지 반영된다. 크로아티아전 승리로 한국은 사실상 예선 출전권을 확보했다.

대표팀은 3일 귀국한다. 선수들은 22일 개막하는 프로배구 시즌 준비에 돌입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