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락 소녀 구했더니…中영웅에 "엉덩이 만졌잖아" CCTV 발칵

중앙일보

입력 2022.10.01 19:49

업데이트 2022.10.02 10:38

사진 SCMP 홈페이지 캡처

사진 SCMP 홈페이지 캡처

에스컬레이터에서 떨어지는 소녀를 구한 중국의 한 남성이 구조 과정에서 부적절한 행위를 했다는 이유로 온라인상에서 비난을 받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25일(현지시간) 상하이 한 쇼핑몰에서 딩이라는 이름의 남성은 에스컬레이터 난간에 위험천만하게 매달려 있는 소녀를 구조했다가 이 같은 비난에 직면했다.

쇼핑몰 측이 공개한 폐쇄회로(CC)TV 영상에는 이 남성이 에스컬레이터 난간 끝에 매달려 있는 소녀를 구하기 위해 소녀의 왼팔을 붙잡은 채 위로 끌어올리는 모습이 담겼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해당 남성이 소녀를 안정적으로 들기 위해 다른 손으로 엉덩이를 만진 것을 두고 일부 네티즌은 부적절했다는 주장을 제기했다. 소녀를 구한 그의 행동은 칭찬할 만한 일이지만, 그 과정에서 소녀의 은밀한 부분을 만지는 게 적절하냐는 주장이었다.

그러나 SCMP는 대다수 네티즌은 "인명을 구조하는 과정에서 생긴 불가피한 일", "이 같은 상황을 수수방관하란 말이냐"며 그의 행동을 옹호하는 반응을 남겼다고 전했다.

논란이 일자 남성은 현지 매체를 통해 억울함을 토로하기도 했다. 그는 "소녀를 구하려는 마음에 내가 소녀의 엉덩이를 만진 기억도 없다"며 "다음에 이 같은 일이 또 생긴다면 구해야 할 지 망설이게 될 것 같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