젤렌스키 “영토에서 점령자 축출, 푸틴과는 대화 없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30일(현지시간) “전체 영토에서 점령자를 축출하고 우크라이나를 강화하는 것만이 평화를 회복하는 유일한 길”이라고 말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아나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아나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앞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이날 우크라이나 내 점령지와 합병 조약을 맺은 후 대국민 연설을 했다. 이 자리에서 푸틴 대통령은 우크라이나에 군사행동을 중단하고 대화 테이블로 돌아올 것을 촉구했으나 젤렌스키 대통령이 이를 일축한 것이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우크라이나는 언제나 협상 노력을 이끌어왔다”며 “우리는 러시아와 대화는 준비돼 있지만 다른 러시아 대통령과만 대화가 준비돼 있다”고 말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별도의 텔레그램 메시지에서 “푸틴이 대통령인 이상 러시아와 어떤 협상도 없을 것”이라고도 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가입 절차의 신속한 진행도 촉구했다. 그는 “나토 가입을 위한 패스트트랙 신청서에 서명하는 결정적 절차를 밟았다”고 밝혔다.

러시아는 2월 24일 우크라이나를 침공하면서 우크라이나의 나토 가입 추진이 자국 안보를 위협한다는 명분을 내세운 바 있다. 우크라이나는 러시아의 침공을 받은 직후만 해도 휴전을 위해 나토 가입을 포기할 수 있다는 입장이었다. 그러나 전쟁이 길어지면서 정식 회원 가입 목표를 확고히 하고 있다.

이날 국가안전보장회의에서는 러시아의 주요 개인과 단체에 대한 추가 제재안도 결정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또한 의회가 러시아 자산의 국유화에 대한 법안을 즉각 처리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