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8월 개인소비지출지수 6.2% 올랐다… 인플레 우려 커져 매파 입김 거세질 듯

중앙일보

입력 2022.09.30 22:42

미국 상무부는 8월 개인소비지출(PCE) 가격지수가 전년 동월보다 6.2%, 전월보다 0.3% 각각 상승했다고 30일(현지시간) 밝혔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주로 참고하는 물가지표가 다시 오름세를 나타낸 것이다.

전년 동월 대비 상승률은 7월(6.4%)보다 소폭 감소했다. 전월 대비로는 7월 하락세(-0.1%)에서 벗어나 두 달 만에 다시 상승 전환했다.

미국의 인플레이션이 꺾일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미국의 인플레이션이 꺾일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유가 하락의 영향으로 에너지 물가가 전월보다 5.5% 급락한 반면 식료품 물가는 0.8% 상승했다고 상무부는 전했다. 1년 전과 비교하면 에너지 물가와 식료품 물가는 나란히 24.7%, 12.4% 각각 급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근원 PCE 가격지수의 오름폭이 확대된 게 눈에 띈다. 변동성이 높은 에너지와 식료품을 제외한 근원 PCE 지수는 연준이 가장 선호하는 물가지수다.

근원 PCE 지수는 전년 동월보다 4.9%, 전월보다 0.6% 각각 올라 7월 상승폭(전년 동월 대비 4.7%, 전월 대비 0%)을 웃돌았다. 다우존스가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 4.7%(전년 동월 대비)와 0.5%(전월 대비)를 모두 상회한 것이다.

이는 인플레이션 장기화에 대한 우려를 키우는 결과다. 앞서 미 노동부가 발표한 8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시장 예상을 큰 폭으로 상회한 8.3%(전년 동월 대비)의 상승률을 기록, 인플레이션 장기화 공포를 불러일으킨 것을 뒷받침하는 결과로 받아들여진다.

연준이 3연속 자이언트 스텝(한 번에 0.75%포인트 금리인상)을 단행하는 등 공격적으로 기준금리를 끌어올린 데다 연초 인플레이션의 주요 원인이었던 에너지 가격이 비교적 안정됐음에도 불구하고 물가상승률이 내려가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미 연준은 9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통해 기준금리 전망치를 높인 상황이다. 이날 PCE 물가지수로 매파(통화긴축 선호)의 주장이 더욱 힘을 받게 됐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