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때 2030男 공들인 이준석…정작 2030女 투표율 더 높았다

중앙일보

입력 2022.09.30 17:21

업데이트 2022.09.30 17:40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는 지난 3월 치러진 제20대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20·30세대 남성 유권자에 공을 들이는 선거 전략을 펼쳤다. 그러나 실제론 20·30세대 투표율은 제19대 대선 때보다 낮아졌고, 20·30세대 중 남성의 투표율이 여성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30일 전체 선거인 4417만명 중 10.3%인 453만명을 표본조사한 ‘제20대 대선 투표율 분석 결과’를 공개했다. 연령대별 투표율을 19대 대선 때와 비교해보면 19세 77.7%→72.5%, 20대 76.1%→71.0%, 30대 74.2%→70.7%로 19세부터 30대까지 투표율은 20대 대선 때 더 낮아졌다. 19세와 20·30세대 투표율은 2007~2017년 세 번의 대선에서 점차 높아지는 추세였는데 이번에 꺾였다.

청년층의 성별 투표율도 눈에 띈다. 50대 이하에서 전반적으로 여성 투표율이 남성보다 높긴 했지만, 30대 이하에서 그 격차가 유독 더 컸다. 특히 25~29세 남성은 80대 이상 여성 다음으로 가장 낮은 투표율인 66.3%를 기록했지만, 이 나이대 여성은 75.2%로 30대 이하 연령·성별 중 가장 높은 투표율을 기록했다. 남녀 투표율 차이는 8.9%포인트에 달했다. 30~34세에서도 여성 투표율이 남성보다 5.4%포인트 높았다. 20대 후반과 30대 초반 여성은 페미니즘 이슈에 가장 많은 관심을 가진 연령대로 분류된다.

제20대 대통령 선거일인 9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체육관에 마련된 세종특별자치시선거관리위원회 개표소에서 관계자들이 개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20대 대통령 선거일인 9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체육관에 마련된 세종특별자치시선거관리위원회 개표소에서 관계자들이 개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반면 50대 이상 투표율은 지난 대선보다 높아졌다. 50대는 78.6%→81.4%, 60대 84.1%→87.6%, 70대 81.8%→86.2%, 80세 이상 56.2%→61.8%로 늘었다. 50대 이상은 보수 지지층이 많다고 평가받는만큼 이번 대선에서 보수층이 더 결집했다고 볼 수 있는 부분이다. 특히 70대 남성 투표율은 89.2%로 모든 연령·성별 중 투표율이 가장 높았다. 민주당의 주요 지지 연령층으로 분석되는 40대 투표율은 74.2%로 19대 대선 때(74.9%)와 큰 차이는 없었다. 이번에 첫 대선 투표를 실시한 18세의 경우 투표율이 71.3%로 20대와 30대 투표율보다 높았다.

이재묵 한국외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이번 대선은 역대 최고의 ‘비호감 선거’였다. 50대 이상은 상대 후보의 당선을 막기 위해 더 많이 투표장에 나간 것으로 보이고, 정치적 색깔이 옅은 30대 이하는 오히려 비호감 때문에 투표장에 안 나간 것”이라고 말했다. 성별 투표율 차이에 대해선 “윤석열 당시 후보가 반(反) 페미니즘 이슈를 들고 나오다보니 선거에 임박해서 ‘투표를 해야겠다’고 결심한 젊은 여성들이 많았다”고 설명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