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오픈 테니스코트에 BTS 진이 뜬 사연은

중앙일보

입력 2022.09.30 05:00

코리아오픈 8강 경기를 찾은 BTS 진. 사진 유진투자증권 코리아오픈 테니스 대회 조직위원회

코리아오픈 8강 경기를 찾은 BTS 진. 사진 유진투자증권 코리아오픈 테니스 대회 조직위원회

BTS 진은 평소 테니스를 즐기는 모습을 SNS에 게재했다. 사진 빅히트뮤직

BTS 진은 평소 테니스를 즐기는 모습을 SNS에 게재했다. 사진 빅히트뮤직

29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테니스코트에서 열린 카스페르 루드(세계랭킹 2위·노르웨이)와 니콜라스 재리(111위·칠레)의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코리아오픈 단식 2회전(16강) 경기.

오후 7시 야간 경기로 열린 루드와 재리의 맞대결엔 아이돌 그룹 방탕소년단(BTS)의 멤버 진이 찾아 화제가 됐다. 진은 평소 테니스 팬으로 유명하다. 그는 최근 자신의 소셜미디어(SNS)에 테니스 치는 영상을 올리기도 했다. 루드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BTS가 세계적으로 유명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 진이 테니스를 좋아한다니 테니스 선수로서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코리아오픈 8강에 진출한 세계 2위 루드. 뉴스1

코리아오픈 8강에 진출한 세계 2위 루드. 뉴스1

경기는 루드가 재리를 2-1(6-2, 3-6, 6-3)로 제압했다. 1회전을 부전승으로 통과한 이번 대회 톱 시드 루드는 30일 8강에서 니시오카 요시히토(56위·일본)를 상대한다. 루드는 20대 초반의 나이에 세계 정상급 선수 반열에 올랐다. 올해 4대 메이저 대회(호주오픈·프랑스오픈·윔블던·US오픈)에서 두 차례나 준우승을 차지했다. 지난 5월 프랑스오픈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그는 올해 마지막 메이저 대회인 이달 초 US오픈에서도 준우승에 올랐다.

남자 테니스 '빅3'로 불리는 라파엘 나달(스페인), 노박 조코비치(세르비아), 로저 페더러(스위스)를 이을 차세대 스타로 기대를 받고 있다. 최근 끝난 레이버컵에도 유럽팀의 일원으로 출전했다. 레이버컵은 유럽팀과 월드팀이 맞붙는 대항전이다. 각 대륙 최고의 선수들이 출전해 실력을 겨룬다.

16강에서 패하고 아쉬워하는 권순우. 연합뉴스

16강에서 패하고 아쉬워하는 권순우. 연합뉴스

한국 테니스 간판 권순우(121위)는 이날 앞서 열린 16강전에서 젠슨 브룩스비(46위·미국) 0-2(3-6, 4-6)로 패했다. 권순우는 지난해 10월 파리바오픈 1회전 탈락부터 이번 대회까지 최근 ATP 27개 대회 연속 단식 본선 2회전 통과에 실패했다. 권순우가 ATP 대회 단식 본선 3회전에 진출한 최근 사례는 1년 전인 지난해 9월 ATP 투어 아스타나오픈 우승이다. 권순우는 아직 복식 경기가 남았다. 정현-권순우 조와 남지성(세종시청)-송민규(KDB산업은행) 조가 8강에 올라 30일 준준결승을 치른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