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명건설 탈세 의혹…검찰, 거래은행·서울국세청 압수수색

중앙일보

입력 2022.09.29 19:37

업데이트 2022.09.29 19:45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연합뉴스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연합뉴스

대명종합건설(대명건설)의 조세 포탈 혐의를 수사 중인 검찰이 29일 거래은행인 우리은행과 국세청 등을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조세범죄조사부(민경호 부장검사)는 이날 우리은행 본점 사무실, 서울지방국세청 등에 수사관을 보내 대출 거래 내역 및 과거 국세청 조사 자료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27일에도 서울 강남구 소재의 대명건설 본사와 계열사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해 세금 관련 자료들을 확보했다.

앞서 국세청은 2019년과 2020년 두 차례에 걸쳐 대명종합건설을 검찰에 고발했다. 국세청 세무 조사 결과 대명건설은 비용을 과다 계상하는 수법으로 거액을 탈세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국세청은 대명건설에 200억원의 과징금을 부과한 뒤 검찰에 고발했다. 대명건설은 창업주 지승동 씨의 회사 지분을 오너 3세 등에 편법 승계했다는 의혹도 받는다.

검찰은 편법 증여·승계 과정에서 발생한 법인세·종합소득세 포탈 혐의를 집중적으로 들여다보고 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