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력가 열애설 하루만에…박민영측 "이미 결별, 금전 제공 없었다"

중앙일보

입력 2022.09.29 17:56

업데이트 2022.09.29 18:00

배우 박민영. 사진 tvN

배우 박민영. 사진 tvN

배우 박민영 측이 '은둔의 재력가'와 열애설이 난 지 하루 만에 "현재 열애설 상대방과 이별을 한 상황"이라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29일 박민영의 소속사 후크엔터테인먼트 측은 "배우 박민영의 열애설과 관련하여, 소속사 입장에서 사실관계 확인 등에 시간이 필요하여 다소 입장 표명이 늦어진 점 사과드린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특히 소속사 측은 "배우 박민영이 열애설 상대방으로부터 많은 금전적 제공을 받았다는 것은 결코 사실이 아니다"라며 "언니인 박모씨도 인바이오젠에 사외이사 사임 의사를 전한 상태"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배우 박민영은 현재 방영되고 있는 수목 드라마 '월수금화목토' 촬영을 잘 마치는 것이 지금의 최우선 과제이기에 방송에 지장이 생기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배우 본인은 물론 가족 및 자신과 관계한 모든 이들의 행동에 더욱 신중을 기하고 앞으로도 성실히 배우로서 공인으로서 책임감을 가지고 임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전날 디스패치는 박민영이 4세 연상 연인 강모씨와 열애 중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강씨와 박민영은 강원도 원주 및 서울 청담동 등 서로 본가를 오가며 만남을 이어가고 있다고 했다.

또한 강씨는 한 가상자산 거래소의 숨은 대주주로, 서울 한남동 최고급 빌라에 살고 있다면서 박민영도 이곳에 자주 들른다고 디스패치는 주장했다.

한편 이날 오전 SBS 연예뉴스는 박민영의 친언니가 지난 4월 강씨가 실소유했다는 의혹을 받는 한 코스피 상장사의 사외이사로 등재됐다고 보도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