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野, 尹에 저주 퍼부어" 박홍근 "그 대통령에 그 정당"

중앙일보

입력 2022.09.29 15:16

업데이트 2022.09.29 15:40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9일 국회 교섭단체 대표 연설에서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정상외교에 나선 대통령을 향해 마구잡이식 흠집 내기를 넘어 저주와 증오를 퍼붓고 있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의 미국 순방 중 ‘비속어 논란’과 관련한 공세를 이렇게 비판했다. 정 위원장은 “‘혼밥외교’에 순방 기자단 폭행까지 당했던 지난 정부의 외교참사는 까맣게 잊고, 터무니없는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안까지 내놓았다”며 “제3세계 국가들에서도 찾아 볼 수 없는 무책임한 국익 자해 행위”라고도 했다.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9일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9일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정 위원장은 약 1만3800자 연설문에서 2500여자를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를 비판하는 데 할애했다. 그는 민주당에 대해 “의회 권력을 휘두르며 사사건건 국정의 발목을 잡고 있다. 자신들을 보호하고 자신들의 기득권을 지키기 위한 망국적 입법 독재를 서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정 위원장은 김대중 전 대통령의 일본 대중문화 개방, 노무현 전 대통령의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추진 등을 언급하며 “제가 기억하는 과거의 민주당은 결코 이런 모습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사법을 정치로 끌어들여 수사 막으려든다면 국민 용납 안 해”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이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마친 뒤 의원들과 악수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이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마친 뒤 의원들과 악수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정 위원장은 “(민주당이) 이재명 대표의 사법 절차를 방탄하는 데만 169석 야당의 힘을 몽땅 쓰고 있다”고도 했다. 대장동 사건, 백현동 사건, 성남 FC, 변호사비 대납 등 이 대표 관련 의혹은 나열한 뒤 “(이 대표는) 돈 한 푼 받지 않았다며 사법 당국의 수사가 억울하다고 한다”며 “그러면 박근혜 전 대통령은 돈 받아서 감옥에 보냈나”라고 물었다. 민주당이 추진했던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과 '감사완박(감사권 완전 박탈)'을 언급하며 “사법을 정치에 끌어들여 이를 막으려 든다면 국민들께서 결코 용납하시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 집권기를 “잃어버린 5년”이라고 표현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정부가 출범한 후 민생과 경제를 살리기 위해 온 힘을 쏟고 있지만 잃어버린 5년의 그림자가 너무 어둡고 너무 짙은 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그는 늘어난 규제와 세금, 탈원전 정책, 확대된 국가채무 규모, 한·미 동맹의 약화와 한·일 관계의 악화 등을 문재인 정부의 실정으로 꼽았다. 정 위원장은 “윤석열 정부와 국민의힘의 국정 전환은 결국 이러한 잘못을 바로잡는 데서 출발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도 정 위원장은 “정부와 여당이 아무리 일하고 싶어도 야당과의 협치 없이는 제대로 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협치를 강조했다. 정기국회 기간 민생법안을 협의할 ‘여야 민생경제협의체’ 구성도 제안했다. 김진표 국회의장이 제안했던 국회 중진협의회와 관련해 정 위원장은 “이 대표께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통해 제안한 개헌과 선거법 개정, 국회 특권 내려놓기 등도 이 기구를 통해 충분히 심도 있는 논의가 가능할 것”이라며 이 대표가 수용할 것을 요청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와 정청래 최고위원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대화를 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와 정청래 최고위원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대화를 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정 위원장은 윤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을 처음 보도한 MBC도 거칠게 몰아세웠다. 그는 “가짜뉴스로 대통령을 흠집 내고 국익을 훼손하는 일에 앞장섰다”, “국기문란 보도를 자행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MBC를 검찰에 고발하기도 했다.

野 “모든 걸 다 야당, 언론 탓 하는 연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정 위원장의 연설이 끝난 뒤 “국민의 고달픈 5년을 선언하는 연설 같았다”며 “모든 것을 다 전 정부와 야당, 언론 탓으로 돌리는, 무한책임을 진 집권여당 대표의 연설로 보기에는 너무 부족한 내용으로 채워져 있다”고 비판했다. 또 “아마 국민들께서 ‘그 대통령에 그 정당이구나’라고 느끼실 것 같다”는 평가도 했다. 안호영 수석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윤석열 정부의 실정과 무능이 야당 탓인가. 윤석열 정부 실정과 무능을 야당 탓으로 돌릴 수 없다”라며 “국정을 어떻게 풀고, 위기를 어떻게 극복하겠다는 비전이 보이지 않는 답답한 연설”이라고 평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