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정상외교 尹에 저주·증오…민주 무책임한 국익자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9일 윤석열 대통령의 해외 순방 도중 ‘비속어 논란’과 관련한 더불어민주당의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안 발의에 대해 “나라의 미래는 아랑곳하지 않는, 제3세계 국가들에서도 찾아볼 수 없는 무책임한 국익 자해 행위”라고 비판했다.

정 비대위원장은 이날 국회 본회의 교섭단체연설에서 “민주당은 정권 교체라는 명백한 현실마저 부정하고 있다. 의회 권력을 휘두르며 사사건건 국정 발목을 잡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혼밥외교’에 순방 기자단 폭행까지 당했던 지난 정부의 외교참사는 까맣게 잊고, 터무니없는 외교부장관 해임건의안까지 내놨다”고 지적했다.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9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9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정 비대위원장은 민주당을 향해 “정상외교에 나선 대통령을 향해 마구잡이식 흠집 내기를 넘어 저주와 증오를 퍼붓고 있다”며 “여전히 죽창가를 목청 높여 부르며 국민들의 반일감정을 선동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검수완박에감사완박까지 밀어붙이면서 자신들의 적폐를 덮는 일에 골몰하고 있다. 정치의 사법화보다 훨씬 더 나쁜 사법의 정치화로 삼권분립을 무너뜨리고 대한민국 헌법과 자유민주주의 기본질서에 도전하고 있다”며 “민생을 살피기에도 턱없이 부족한 시간에, 스토킹 수준으로 영부인 뒤를 캐고 이재명 대표의 사법 절차를 방탄하는 데에만 169석 야당의 힘을 몽땅 쓰고 있다”고 꼬집었다.

정 위원장은 윤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과 관련해 MBC를 정조준했다. 그는 윤석열 대통령 비속어 논란을 최초 보도한 MBC를 겨냥해 “잘못된 보도를 바로잡고 국민 앞에 석고대죄해야 한다”고도 했다.

정 비대위원장은 “지금 대한민국에서는 있어서도 안 되고 있을 수도 없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며 “누구보다 공정하고 객관적이어야 할 언론이 가짜 뉴스로 대통령을 흠집내고 국익을 훼손하는 일에 앞장서고 있다”며 MBC를 비판했다.

정 비대위원장은 “MBC는 대통령이 하지도 않은 발언을 한 것처럼 자막을 조작하여 방송하고, 자신들의 조작 보도를 근거로 미국 백악관에 이메일까지 보내고, 백악관의 답변마저 또 다시왜곡해서 내 보내며, 한미동맹을 훼손하려 시도하고 있다”며 “대한민국 언론이 맞는지 묻고 싶다. 언론의 기본 윤리와 애국심마저 내팽개친 망국적 행태가 아닐 수 없다”고 했다.

이어 “대통령 발언에 없는 ‘미국’을 괄호까지 넣어 추가하고, 아무리 들어도 찾을 길 없는 ‘바이든’을 자막으로 넣은 경위를 명명백백히 밝히기 바란다”며 “책임자를 찾아 엄중히 처벌하고, 이러한 사태가 재발하지 않도록 언론 윤리를 새롭게 세울 대책을 내놓아야 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만약 스스로 잘못을 바로잡지 못한다면 정치적 사법적 책임을 져야 하는 것은 물론, 국민적 심판을 면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경고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