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합병투표 찬성 90% 넘어” 우크라 “투표 조작 코미디” 비판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05면

우크라이나 내 러시아 점령지 4곳의 러시아 영토 편입을 결정하는 주민투표가 90% 넘는 압도적 찬성률로 가결됐다. 우크라이나 정부는 러시아가 강제한 주민투표를 “코미디”라고 비난했고, 미국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에서 이번 투표 결과를 규탄하고 부인하는 결의안을 제출하기로 했다.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타스통신 등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동부의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루한스크인민공화국(LPR), 남부의 자포리자주(州)·헤르손주 등 4곳에서 진행된 주민투표가 지난 27일(현지시간) 끝났다. 4개 지역의 투표율은 93%에 달했다. 잠정 집계 결과 DPR의 99%, LPR의 98%, 자포리자의 93%, 헤르손의 87%가 러시아 편입에 찬성했다. 이들 지역은 남한 면적(10만㎢)보다 다소 작은 9만㎢로, 우크라이나 전체 영토의 15%에 달한다.

서방은 러시아가 곧바로 후속 절차에 돌입할 것으로 보고 있다. 러시아 연방하원(두마)이 28일 병합 법안을 의결한 뒤, 29일 상원이 승인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왔다. 영국 국방부는 “오는 30일 러시아 상·하원 연설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점령지의 러시아 연방 가입을 공식 선언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27일 텔레그램에 올린 영상을 통해 “주민들은 기관총 위협을 받으며 억지로 투표용지를 작성했다”며 투표 조작을 주장했다.

린다 토머스 그린필드 유엔 주재 미국대사는 이번 투표의 불법성과 절차적 문제점에 대한 비판을 담은 결의안을 유엔 안보리에 제출하기로 했다. 다만 러시아가 거부권을 행사할 수 있는 안보리 상임이사국이라 결의안이 채택될 가능성은 없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