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딱 마약이네"…돈스파이크가 오은영에 고백한 증상 재조명

중앙일보

입력 2022.09.27 22:38

업데이트 2022.09.28 09:22

방송 출연 당시 돈 스파이크. 사진 채널A 캡처

방송 출연 당시 돈 스파이크. 사진 채널A 캡처

필로폰 투약 혐의로 체포된 작곡가 겸 가수 돈스파이크(45ㆍ본명 김민수)의 과거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서울 노원경찰서는 27일 “26일 오후 8시쯤 서울 강남구 역삼동의 한 호텔에서 필로폰을 투약하고 소지한 혐의로 돈스파이크를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이 소식이 알려진 뒤 트위터를 비롯한 각종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돈스파이크가 최근 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다중인격’ 증상을 고백한 사실이 회자됐다.

돈스파이크는 지난달 26일 채널 A 상담 예능 프로그램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 출연했다. 그는 이날 “옛날부터 삶이 꿈속 같았다. 망상이나 공상이 많았다”고 고백했다.

그는 “머릿속에서 4명이 회담을 하면서 산다. 4중 인격이다”라며 “민수, 민지, 돈스파이크, 아주바가 산다. 4명의 성격이 정반대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아예 이름을 붙여서 포지션을 하나씩 줬다. 돈 스파이크는 사업가, 민수는 나, 민지는 집에 혼자 있을 때다. 민지는 중3 소녀처럼 호기심 많고 착하다. 해외에서는 아주바다. 아줌마와 바야바의 합성어다. 지금 생각하면 자폐에 가까울 정도”라고 말했다.

돈스파이크는 “(남들과) 다른 식으로 이해하려는 것도 많다. 저는 정신적으로 많은 문제가 있는 사람이라고 생각한다”며 고민을 털어놨다. 오은영 박사는 몇몇 질문을 한 뒤 “자폐 스펙트럼 장애가 아니다”라고 진단했다.

방송 당시에는 안타까움을 샀지만, 최근 필로폰 투약 소식이 알려진 후 네티즌들의 시선이 싸늘해졌다. 네티즌들은 “마약을 하니까 그런 증상이 나타난 것 아니냐”, “마약 중독자의 증상인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돈스파이크는 마약 투약 보도 이후, 운영 중이던 유튜브 채널 '고기리 돈스파이크' 영상과 SNS 계정을 모두 비공개로 전환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