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스테이크처럼 썰려나가" 참혹한 실상 전한 우크라 韓의용군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우크라이나 군대 측과 참전 중인 한국 의용군 강모씨. 사진 TV4 방송화면 캡처

우크라이나 군대 측과 참전 중인 한국 의용군 강모씨. 사진 TV4 방송화면 캡처

“제 눈앞에서 모든 게 찹스테이크처럼 썰려 나갔어요”

최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동원령으로 우크라이나 침공이 격화된 가운데 스웨덴 언론이 한국 국적이라고 본인을 소개한 우크라이나 국제의용군에 대해 보도했다.

지난 26일(현지시간) 스웨덴방송 TV4는우크라이나군과 함께 참전 중인 한국 국적 의용군 강모씨의 참전 이야기를 조명했다. 강씨는 영어로 기자의 질문에 답하며 전쟁의 실상을 전했다.

폭격으로 인한 파편부상으로 다리 한쪽에 깁스를 한 강씨는 “우크라이나를 위해 푸틴에 맞서 싸우기로 결심하고 참전했다”며 “지금은 우크라이나 친구들이 많다. 좋은 사람들이다”라고 운을 뗐다. 허벅지도 대여섯군데 파편 등에 찢겨 치료를 받고 있다.

그는 참전의 실상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 “밤낮으로 (러시아 측) 드론이 날아와 폭격한다”며 “동료가 (폭격으로 인해) 팔을 잃는 걸 두 번이나 봤다. 발을 잃은 친구도, 즉사한 친구도 있다. 눈앞에서 모든 게 찹스테이크처럼 썰려 나갔다”라며 상황을 묘사했다. 이어 “(폭격으로)우리가 지내는 곳이 순식간에 사라지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떠돌이 개들이 희생자들의 시신을 쫓는 참혹한 상황도 언급했다.

참전 중 폭발물 파편으로 부상 입은 강씨의 한쪽 다리. 사진 TV4 방송화면 캡처

참전 중 폭발물 파편으로 부상 입은 강씨의 한쪽 다리. 사진 TV4 방송화면 캡처

다만 강씨는 참전에 대해 후회하지 않는다며 “(우크라이나를 위해 싸우는) 제 임무(job)가 좋다”고 밝혔다.

그는 “저희를 향한 (러시아의) 폭격은 상관없다. 하지만 시민들에겐 공격하는 건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우리는 진정한 전사들이자 ‘전쟁 파수꾼’이며, 목숨을 걸고 싸우겠다”고 강조했다.

지난 6월 21일 외교부에 따르면 우크라이나에 무단 입국해 전쟁에 참전한 한국 국적 의용군은 4∼5명 정도로 파악된다. 지난 17일에는 러시아 국방부가 우크라이나군 가담 한국인 4명이 사망했다는 발표가 나오기도 했지만, 이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우크라이나는 지난 2월부터 여행경보 4단계(여행금지) 지역으로 지정돼있다. 여권법에 따라 한국인이 정부의 예외적 여권사용 허가를 받지 않고 우크라이나에 무단 입국할 경우 형사처벌 대상이 된다. 이에 따라 국제의용군으로 참전했다 귀국한 해군특수전전단(UDT) 대위 출신 이근씨는 여권법 위반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은 뒤 검찰에 불구속 송치된 상태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