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흘만에 러시아 남성 26만명 탈출…軍 징집센터는 불탔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전선 투입을 위해 예비군 30만명 동원을 선포한 가운데, 이에 반발한 항의 시위가 러시아 전역으로 번지고 있다.

26일(현지시각)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동원령이 공포된 지난 21일 이후로 현재까지 러시아 내 군 징집센터를 비롯한 정부 건물 54채가 불에 타는 등 총 17건의 공격이 발생했다"고 현지 매체 메디아조나를 인용해 보도했다.

또 러시아 독립언론 노바야 가제타에서 보도한 연방보안국(FSB)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당국이 징집 대상자들의 출국을 막기 위해 국경을 봉쇄할 것이라는 소문이 나돌면서 지난 21∼24일 사이 약 26만1000명의 남성이 러시아에서 도망쳤다"고 전했다.

러시아 당국의 예비군 부분 동원령에 따라 소집된 남성들이 트럭에 탄 채 이동하고 있다. TASS=연합뉴스

러시아 당국의 예비군 부분 동원령에 따라 소집된 남성들이 트럭에 탄 채 이동하고 있다. TASS=연합뉴스

러시아 국영 매체 타스에 따르면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전날 브리핑에서 러시아 국경 폐쇄 여부에 대해 "아직 결정된 바 없다"고 말한 바 있다.

한편 러시아는 이미 예비전력 수만 명에게 소집 명령을 내렸으며, 이들은 곧 군사훈련을 거쳐 전선에 투입될 전망이다.

영국 국방부는 성명에서 "러시아가 동원을 너무 서두르는 데다, 훈련 인력이 충분하지 않다는 점에 비춰보면 새로 징집된 병사들이 최소한의 준비만 된 상태로 전선에 배치될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