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유로 이런 것까지?"…MZ세대가 우유로 노는 법 [쿠킹]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 23일 서울 마포구 성산동, 도로를 사이에 두고 양옆으로 늘어선 건물 사이로, 유독 눈길을 사로잡는 곳이 있다. 새하얀 벽면 위 귀여운 우유병 그림이 그려진 건물. 이곳은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가 국산 우유를 색다른 방법으로 체험해볼 수 있도록 꾸민 팝업스토어 ‘밀키맨션’이다. 나만의 파르페를 만들거나 폐우유갑을 카드 지갑이나 동전 지갑으로 업사이클링하는 등 다양한 체험을 해볼 수 있다고 해서, 직접 찾아갔다.

서울 마포구 성산동에서 위치한 밀키맨션 전경. 사진 쿠킹

서울 마포구 성산동에서 위치한 밀키맨션 전경. 사진 쿠킹

1층 매장에 들어서자 매대에 진열된 다양한 과자와 굿즈가 눈에 띈다. 흡사 편의점처럼 보이는 이곳은 밀키컨비니로, 국산 우유와 유제품, 굿즈, 우유와 찰떡궁합을 자랑하는 과자 등을 구매할 수 있다. 지갑을 열게 한 건 단연 굿즈다. 귀여운 우유 캐릭터가 그려진 유리잔과 머그컵부터 제작과정에서 못 쓰게 된 우유갑을 카드지갑이나 동전 지갑으로 재탄생시키는 업사이클링 키트까지, 평소 보기 힘든 아이템이다.

밀크컨비니 좌측에 자리한 기다란 바엔 시리얼 디스펜서와 각종 과자, 시럽들이 놓여 있다. 직접 파르페를 만들어볼 수 있는 DIY 파르페 코너로, 계산대에서 5000원을 결제하면 유리 머그병에 국산 우유로 만든 요거트를 담아준다. 여기에 시리얼·과일·과자·시럽 등을 넣어 원하는 모양과 맛으로 만들면 된다. 파르페 만들기는 젊은 여성과 아이와 함께 온 가족 단위 관람객에게 특히 인기가 많다.

밀키맨션 1층에서 나만의 파르페를 직접 만들어볼 수 있다. 사진 쿠킹

밀키맨션 1층에서 나만의 파르페를 직접 만들어볼 수 있다. 사진 쿠킹

파르페를 다 만들었다면, 이를 들고 지하 1층으로 향할 차례. 물론 우유나 과자를 가져가거나, 그냥 가도 괜찮다. 초록색 인조 잔디로 만든 길을 따라가면 전시공간이 나온다. 입구에 들어서자마자 커다란 미디어 월에서 나오는 우유 방울이 떨어지는 장면을 만날 수 있다. 이곳은 밀키가든으로, 곳곳에 놓인 우유 박스에 앉아 우유멍을 하며 휴식을 취하거나 파르페나 라떼 등을 맛볼 수 있다.

새하얀 우유를 모티브로 MZ세대의 라이프스타일과 취향에 맞게 꾸며진 포토존 ‘밀키룸’은, 인생샷을 남기려는 관람객들로 붐빈다. 전시장 한쪽엔 1층에서 구매한 우유갑 업사이클링 키트를 제작해볼 수 있는 테이블이 마련돼 있다. 직접 구매해 만들어봤는데, 10분 남짓한 시간에 귀여운 카드지갑을 만들 수 있다.

전시와 체험을 마친 후엔 마지막 코스가 남아있다. 바로, 제작 인스타그램 필터를 활용해 오프라인 현장을 공유하는 SNS 참여 이벤트. 대학생 광고연합동아리 애드파워와 협업해 만든 ‘밀키맨션 필터 인증샷 이벤트’, ‘K-MILK 파르페 꾸미기 스토리 이벤트’로 오프라인의 경험을 자연스럽게 온라인에 공유할 수 있도록 유도한다. 실제로 20·30세대의 접근성이 가장 높은 인스타그램을 활용해 다채로운 경험을 할 수 있도록 준비한 것이라고.

우유를 모티브로 MZ 세대의 취향을 반영한 포토존, 밀키룸. 사진 쿠킹

우유를 모티브로 MZ 세대의 취향을 반영한 포토존, 밀키룸. 사진 쿠킹

팝업 소식을 듣고 찾아온 관람객부터 지나가다 들어온 주민까지, 에디터가 머무는 동안 사람들이 꾸준히 찾았다. 밀키맨션을 찾은 한 20대 여성은 “직접 만든 파르페가 생각보다 너무 맛있었다. 이제까지 국산 우유를 많이 먹어와서 나름 잘 알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여기 와서 국산 우유의 또 다른 면을 발견한 것 같다”고 말했다. 밀키맨션은 10월 6일까지, 마포구 아츠스테이 성산 2호점에서 운영한다.

쿠킹팀 안혜진 에디터 an.hyejin@joongang.co.kr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