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홍 저고리·옥색 치마...김연아표 한복, 런던 패션쇼 오른다

중앙일보

입력 2022.09.27 12:15

업데이트 2022.09.29 11:29

‘피겨 여왕’ 김연아가 디자인 개발에 참여한 한복이 영국 런던 패션쇼 무대에 오른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주영한국문화원과 함께 27일 오후 7시(현지시간) 런던 주영한국문화원에서 ‘한복 패션쇼, 한복 웨이브’를 열고 김연아와 협업한 한복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이번 패션쇼는 한복 업계 해외 판로 개척을 지원하는 사업의 일환으로 마련된다.

전 피겨스케이팅 선수 김연아 한복 화보. 사진 문화체육관광부

전 피겨스케이팅 선수 김연아 한복 화보. 사진 문화체육관광부

김연아가 한복 디자인 개발과 화보 촬영에 참여하고 한복 기업 10곳이 김연아만의 특성을 살린 한복 60벌을 디자인했다.

문체부는 패션쇼 영상을 영국 빅토리아앤앨버트(V&A) 박물관에서 열리고 있는 ‘한류! 코리안 웨이브’(Hallyu! The Korean Wave) 전시 누리집에 게재한다.

김연아의 한복 화보 10장도 이날 프랑스 파리 패션지 마리끌레르를 통해 선보인다.

또 연말에는 미국 뉴욕 타임스스퀘어 전광판에 김연아 한복 화보 영상을 공개할 예정이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