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잖게 여왕 마지막 길 기다렸다…몸값 380만원 치솟은 개

중앙일보

입력 2022.09.26 23:15

업데이트 2022.09.27 11:55

영국에서 웰시코기 견종의 인기가 치솟고 있다. 고 엘리자베스 여왕이 길렀던 견종이다. AFP통신은 26일 영국에서 웰시코기의 판매가격이 급등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여왕의 반려견인 ‘믹’과 ‘샌디’는 지난 19일 엄수된 장례식에서윈저성 문 앞에 앉아 여왕의 마지막 행차를 점잖게 기다렸다. 이 모습이 언론에 노출되면서 웰시코기 종의 인기가 높아졌다.

로열 코기로 불린 여왕의 반려견. 19일 윈저성 앞에서 여왕의 운구 행렬을 기다리는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로열 코기로 불린 여왕의 반려견. 19일 윈저성 앞에서 여왕의 운구 행렬을 기다리는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AFP에 따르면 최근 코로나19 팬데믹을 거치며 반려동물 수요가 늘어난 가운데 혈통 좋은 코기 한 마리 판매가가 사상 처음으로 2500파운드(약 383만5000 원)를 넘어서기도 했다.

현지 반려동물 판매 사이트인 ‘펫츠포홈스’(Pets4Homes)는 이날 “일주일 전보다 ‘코기’ 검색 빈도가 10배 정도로 늘었다”고 전했다.

이어 “번식업자들이 부르는 코기 가격이 오늘 최고치를 기록했고, 평균 호가가 사흘 만에 두 배로 뛰었다”고 덧붙였다.

엘리자베스 여왕은 일생에 걸쳐 반려견 약 30마리를 키웠다. 특히 웰시코기를 좋아했다. 다리가 짧고 허리가 긴 웰시코기는 활동량이 많고 활발한 견종이다.

2012년 런던올림픽 개막식 때 영화 ‘007시리즈’의 주연배우 대니얼 크레이그가 버킹엄궁에서 엘리자베스 여왕을 알현하는 장면에도 코기 강아지들이 등장했다. 애견협회 대표인 마크 비즐리는 “여왕이 18살 때 선왕 조지 6세로부터 첫 코기 ‘수전’을 선물 받은 이후 '웰시코기 펨브로크' 종을 사랑하게 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설명했다.

여왕의 마지막 반려견 ‘믹’과 ‘샌디’는 여왕의 차남인 앤드루 왕자와 그의 전 부인 세라 퍼거슨 전 왕자비가 데려가 키우기로 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