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세 마라토너 킵초게, 또 인간의 한계 넘다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20면

25일 베를린 마라톤에서 케냐의 킵초게가 2시간01분09초의 세계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그는 인류의 꿈인 ‘마라톤 2시간 내 완주’까지 70초만 남겨뒀다. [AP=연합뉴스]

25일 베를린 마라톤에서 케냐의 킵초게가 2시간01분09초의 세계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그는 인류의 꿈인 ‘마라톤 2시간 내 완주’까지 70초만 남겨뒀다. [AP=연합뉴스]

케냐의 엘리우드 킵초게(38)가 또다시 마라톤 세계 기록을 갈아치웠다.

킵초게는 25일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2022 베를린 마라톤에서 42.195㎞를 2시간01분09초 만에 완주했다. 자신이 2018년 같은 대회에서 기록한 종전 세계 기록(2시간01분39초)을 무려 30초나 앞당겼다. 인류의 꿈인 ‘서브 2(2시간 이내에 마라톤 코스를 완주하는 것)’에 한발 다가섰다. AP통신은 “그가 또다시 해냈다”며 베테랑 마라토너 킵초게에게 찬사를 보냈다. 로이터통신은 “킵초게가 자신의 세계 기록을 산산조각 내버렸다”고 전했다.

이날 킵초게는 첫 10㎞를 28분23초에 달렸다. 반환점(21.0975㎞)을 59분51초에 통과한 뒤 30㎞를 1시간25분40초에 주파했다. 하지만 레이스 후반부 힘이 떨어지면서 2시간 이내 완주에는 실패했다. 킵초게는 “전반부를 빠르게 주파하려 했는데 너무 욕심을 부린 것 같다”면서도 “멋진 레이스였다. 세계 기록을 세워 기쁘다”고 밝혔다.

킵초게는 역사상 최고의 마라토너로 꼽힌다. 2016년 리우올림픽과 지난해 도쿄올림픽 마라톤에서 2연패를 달성했다. 세계육상연맹 주요 대회에서 8차례나 우승(베를린 3회·런던 4회·시카고 1회)을 차지했다. 크로스컨트리 선수로 육상에 입문한 킵초게는 2004년 아테네올림픽에서 5000m에 출전해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2008년 베이징올림픽에서는 5000m 은메달리스트를 차지했다. 마라톤으로 전향한 건 2013년이다.

불혹을 앞둔 킵초게의 도전은 계속된다. 다음 목표는 자신의 기록을 1분10초 앞당겨 42.195㎞의 마라톤 코스를 인류 최초로 2시간 대에 돌파하는 것‘이다. 킵초게는 2019년 10월 12일 오스트리아 빈 프라터 파크에서 열린 ’INEOS 1:59 챌린지‘에서 42.195㎞ 마라톤 풀코스를 1시간59분40.2초에 달린 적 있다. 하지만 세계육상연맹이 인정하는 공식 마라톤 대회가 아니어서 공식 기록으로 인정받지 못했다. 게다가 총 41명의 페이스메이커를 동원하는 등 공식 대회 규정도 따르지 않아서 세계 기록으로 인정받지는 못했다.

킵초게는 “내 다리와 몸은 아직 젊다. 무엇보다 가장 중요한 건 정신인데, 현재 내 정신은 여전히 젊다”면서 “내 다리로 보여줄 것이 많고, 마음속으로도 계속 달리고 있다. 멋진 미래가 펼쳐질 것”이라며 다음 대회를 기약했다. 한편 이날 여자부 경기에서는 에티오피아의 티지스트 아세파(26)가 2시간15분37초의 기록으로 정상에 올랐다. 이날 아세파는 개인 최고 기록을 2시간34분01초에서 18분24초나 줄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