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美뉴욕서 유엔대사들 만나 “부산엑스포 밀어달라”

중앙일보

입력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2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한국의 밤' 행사를 열고, 각국 유엔 대사를 대상으로 2030 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지지를 요청했다. (왼쪽부터) 제프리 델로렌티스 주유엔미국 차석대사, 황준국 주유엔한국대표부 대사, 제레미아스 파비아노 시토에 주유엔모잠비크 차석대사,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스탠리 카쿠보 잠비아 외교협력부 장관, 촐라 밀람보 주유엔잠비아 대사, 김지윤 바이올리니스트, 브렛 밀러 주유엔이스라엘 차석대사. 사진 대한상의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2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한국의 밤' 행사를 열고, 각국 유엔 대사를 대상으로 2030 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지지를 요청했다. (왼쪽부터) 제프리 델로렌티스 주유엔미국 차석대사, 황준국 주유엔한국대표부 대사, 제레미아스 파비아노 시토에 주유엔모잠비크 차석대사,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스탠리 카쿠보 잠비아 외교협력부 장관, 촐라 밀람보 주유엔잠비아 대사, 김지윤 바이올리니스트, 브렛 밀러 주유엔이스라엘 차석대사. 사진 대한상의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2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한국의 밤’ 행사를 열고, 국제박람회기구(BIE) 회원국 주유엔대사를 대상으로 2030 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지지를 요청했다. 주유엔대표부 잠비아 대사, 미국·일본·스위스·에스토니아·이스라엘·멕시코 차석 대사 등 10여명이 참석했다. 최 회장은 “부산엑스포는 ‘플랫폼’을 통해 세계에 기여하기 위한 노력”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