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신규확진 2만5792명, 어제보다 3500여명 줄어…사망 73명

중앙일보

입력 2022.09.25 09:32

업데이트 2022.09.25 09:55

지난 23일 오전 서울 용산구보건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 모습. 연합뉴스

지난 23일 오전 서울 용산구보건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 모습. 연합뉴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5일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2만5792명 늘어 누적 2462만128명이 됐다고 밝혔다.

이날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2만9353명)보다 3561명 줄었다. 일요일 발표 기준으로는 7월 10일(2만383명) 이후 11주 만에 최저치다.

지난 19일부터 이날까지 1주간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1만9389명→4만7897명→4만1269명→3만3005명→2만9108명→2만9353명→2만5972명으로, 일평균 3만2259명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 중 해외유입 사례는 248명으로 전날(306명)보다 58명 적다. 해외유입을 제외한 국내 지역감염 사례는 2만5544명이다.

이날 0시 기준 위중증 환자 수는 416명으로 전날(418명)보다 2명 줄었다.

전날 코로나19로 사망한 환자는 73명으로 직전일보다 10명 늘었다. 신규 사망자는 80대 이상이 50명(68.5%), 70대 17명, 60대 6명이다. 누적 사망자는 2만8213명, 누적 치명률은 0.11%다.

전날 오후 5시 기준 병상 가동률은 위중증 병상 22.5%(1846개 중 415개 사용), 준중증 병상 27.6%, 중등증 15.0%다.

이날 0시 기준 재택치료 중인 확진자는 20만800명으로 전날(19만9230명)보다 1570명 늘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