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8일만에 찾은 실종 여중생…SNS로 알게된 남성 집에 있었다

중앙일보

입력 2022.09.23 16:20

업데이트 2022.09.23 22:13

광주 서부경찰서. 사진 연합뉴스TV

광주 서부경찰서. 사진 연합뉴스TV

광주에서 두 달째 연락이 두절돼 가족이 실종신고를 했던 여중생이 대전에서 무사히 발견됐다.

23일 광주 서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경찰은 이날 오전 11시 55분쯤 대전시 유성구 한 식당 앞에서 잠복근무 중 A(14)양을 찾았다. A양이 사라졌다는 신고가 들어 온 지 68일만 이다.

인근 원룸에서 지내던 A양은 점심을 먹으러 식당으로 향하던 중 발견됐다.

이 원룸은 가출 전 SNS를 통해 연락했던 20대 남성의 집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A양의 휴대전화·컴퓨터를 디지털포렌식으로 분석한 자료와 "식당 주변에서 닮은 사람을 봤다"는 인근 주민의 제보 등을 토대로 A양의 행적을 추적했다.

A양은 지난 7월 18일 학교에 휴대전화와 가방 등 소지품을 남겨놓고 잠적했다.

가족의 신고로 행방을 추적하던 경찰은 A양이 고속버스를 이용해 대전으로 가 택시를 타는 모습을 확인했다.

그러나 CCTV 화질 문제로 택시의 차량번호가 확인되지 않아 이후 행적을 찾는데 어려움을 겪었다.

경찰은 A양을 광주로 데려오는 한편 정확한 가출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