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은 기자회견중 욕설한 적 있다"…尹 방어 나선 윤상현

중앙일보

입력 2022.09.23 12:33

업데이트 2022.09.23 12:53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대화하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대화하고 있다. 뉴시스

윤상현 국민의힘 의원은 23일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과 관련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도 기자회견 중 욕설을 중얼거린 적 있다"며 방어에 나섰다.

윤 의원은 이날 기자단에 보낸 메일에서 "MBC 등 언론과 일부 야당이 윤 대통령의 사적대화 녹취 내용 중 '날리면'을 '바이든'으로 날조 보도 및 비판했습니다만 그 바이든 미 대통령은 지난 1월 백악관 기자회견 중 폭스뉴스 기자의 인플레이션 관련 질문을 받고 '멍청한 XXX 같으니(What a stupid son of bitch)!'라고 욕설을 중얼거렸다"고 말했다.

당시 바이든 대통령은 기자회견 직후 폭스뉴스 피터 두시 기자가 "미국의 인플레이션이 중간선거에 부담이 될 수 있느냐"고 묻자 작은 목소리로 "아니. 더 많은 인플레이션이라. 멍청한 XXX"이라고 답한 바 있다.

윤 의원은 "사적 대화도 아니고 정식 기자회견 도중 터져나온 욕설이지만 큰 파문 없이 해프닝으로 지나갔다"며 "야당과 언론도 그 정도로 족한줄 알고 이만 멈추는 게 국익을 위해 좋다"고 했다.

그는 "하물며 이번 녹취 논란은 주변 잡담과 소음이 가득한 사적 대화 중 튀어나온 말 한마디를 마치 대형 외교 사고처럼 부풀리고 왜곡했다"며 "대통령의 실수를 당파적 이익을 위해 보도하는 건 차원이 다른 얘기"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익을 해치기 때문에 스스로 보도를 자제할 필요가 있는 것"이라며 "국격과 국익은 대통령이 가장 책임이 크지만, 야당과 언론도 못지않은 큰 책임을 진다는 사실을 자각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윤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바이든 미 대통령이 주최한 '글로벌펀드 재정공약회의'를 마치고 회의장을 나서며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이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하는 듯한 장면이 카메라에 포착돼 큰 논란을 낳았다.

이후 대통령실은 "음성을 다시 한번 들어보면 '바이든'이 아니라 '날리면'이라고 돼 있다"며 윤 대통령 발언이 바이든 대통령과 미 의회를 겨냥한 것이 아니고 우리 야당에 대한 우려를 언급한 것이란 해명을 내놓았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