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객 부르는 日…내달 11일부터 무비자 개인 여행 허용

중앙일보

입력 2022.09.23 11:03

업데이트 2022.09.23 14:42

다음 달 11일부터 한국인의 무비자 일본 개인 여행이 가능하게 됐다.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는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외국인의 무비자 입국 허용 등 코로나19 미즈기와(水際) 대책(국경·항구·항공 등에서 감염원 차단 대책)의 대폭적인 완화를 발표했다.

 일본이 안내원이 있는 단체 관광객 입국을 허용한 지난 6월 1일 나리타 공항에 외국인 관광객들이 모여 있다. EPA=연합뉴스

일본이 안내원이 있는 단체 관광객 입국을 허용한 지난 6월 1일 나리타 공항에 외국인 관광객들이 모여 있다. EPA=연합뉴스

기시다 총리는 이 자리에서 오는 10월 11일부터 현재 5만명으로 규정돼 있는 일일 입국자 수 상한 철폐, 방일 여행객의 개인 여행과 무비자 단기(최대 90일) 체류 허용을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급격한 엔저를 기회로 외국인 관광객을 끌어들여 경제 부양을 꾀하려는 것"으로 일본 언론들은 해석했다.

일본은 코로나19 사태 이전 한국과 미국 등 68개 국가·지역에 대해 단기 체류 비자를 면제해왔으나 2020년 3월 입국 규제 강화 조치 중 하나로 이를 중단했다.

일본 정부는 내국인들의 국내 관광 비용을 지원하는 '전국여행할인'도 내달 11일 함께 시작한다. 패키지 여행상품의 경우 1인 1박에 최대 8000엔(약 8만원), 개별 여행의 경우 하루 숙박 비용에 대해 5000엔(약 5만원)까지 지원해주는 내용이다. 이 정책에 8000억엔(약 7조9000억원)이 투입된다.

기시다 총리는 "코로나 사태로 힘들었던 숙박업, 여행업, 엔터테이먼트 업계 등을 지원해 일본 경제의 재생, 성장을 이뤄가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