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시우, 인터내셔널팀 자존심 지켰다…프레지던츠컵 미국 4승1패

중앙일보

입력 2022.09.23 10:19

프레지던츠컵 첫 날 인터내셔널팀에 유일한 승리를 인간 김시우(오른쪽)와 캠 데이비스. EPA=연합뉴스

프레지던츠컵 첫 날 인터내셔널팀에 유일한 승리를 인간 김시우(오른쪽)와 캠 데이비스. EPA=연합뉴스

미국과 인터내셔널팀이 맞대결하는 남자 골프 대항전 프레지던츠컵 첫날 김시우(27)가 인터내셔널팀의 유일한 승리를 일궈냈다.

김시우는 23일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의 퀘일 할로 클럽에서 열린 프레지던츠컵 골프 첫날 포섬(2인 1조로 볼 하나를 번갈아 치는 방식)에 캠 데이비스(호주)와 조를 이뤄 출전했다. 스코티 셰플러와 샘 번스가 조를 이룬 미국 팀에 두 홀 차로 승리했다.

첫 날 열린 다섯 경기에서 김시우 조를 제외한 인터내셔널의 나머지 팀들이 모두 패하며 첫날 미국에 1-4로 크게 뒤졌다.

지난 2017년 이 대회에 출전해 1승2패를 기록한 김시우는 5년 만에 돌아온 프레지던츠컵에서 처음 출전한 데이비스와 호흡을 맞추며 값진 승리를 따냈다. 상대가 세계랭킹 1위 셰플러가 포함된 조였다는 점에서 의미도 남달랐다.

16번 홀에서 3m 버디 퍼트를 성공시킨 뒤 기뻐하는 김시우. AP=연합뉴스

16번 홀에서 3m 버디 퍼트를 성공시킨 뒤 기뻐하는 김시우. AP=연합뉴스

김시우-데이비스 조는 1~8번 홀까지 전반을 두 홀 차 열세로 마쳤지만, 16번 홀(파5)에서 김시우가 3m 버디 퍼트를 성공시키며 승부의 균형을 이루는 데 성공했다. 이어진 17번 홀(파4)에서도 상승세를 살린 김시우가 버디 퍼트를 성공하며 역전을 이끌었고, 마지막 홀(파4)에서도 파를 지키며 보기를 범한 셰플러-번스 조와 격차를 두 홀로 벌렸다.

나머지 조는 미국에 잇달아 무너졌다. 한국 선수끼리 짝을 이룬 김주형-이경훈 조는 미국의 캐머런 영-콜린 모리카와 조에 두 홀 차로 졌다. 코리 코너스(캐나다)와 한 조를 이룬 임성재도 조던 스피스-저스틴 토머스 조에 두 홀 차로 패배했다.

테일러 펜드리스(캐나다)-미토 페레이라(칠레) 조는 토니 피나우-맥스 호마 조와 접전을 펼친 끝에 한 홀 차로 패배했고, 애덤 스콧(호주)-마쓰야마 히데키(일본) 조는 패트릭 캔틀레이-잰더 쇼플리 조에 6홀 차 완패를 당했다.

첫 날 4-1로 완승을 거둔 미국은 역대 전적에서 최근 8연승 포함 11승(1무1패)을 거둔 상승세를 이어가며 통산 12번째 우승 가능성을 밝혔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