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尹발언 '바이든'으로 안들려…그렇게 키울 일인가"

중앙일보

입력 2022.09.23 09:55

업데이트 2022.09.23 16:03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3일 윤석열 대통령의 발언 논란과 관련해 "딱히 그렇게 들리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정 위원장은 이날 오전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윤 대통령이 바이든 대통령이 X 팔리겠다고 한 것 아니냐'는 질문에 "저는 가까이에 있지 않고 현장에 없어서 동영상만 여러 차례 봤는데 딱히 그렇게 들리지는 않더라"라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대화하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대화하고 있다. 뉴시스

진행자가 'KBS나 MBC 등 지상파 방송 3사가 모두 똑같이 보도했다'고 재차 질문하자 정 위원장은 "대통령실의 해명을 믿을 수밖에 없지 않겠나. 우리가 뉴욕 현장에 있는 사람들이 아니기 때문에"라며 윤 대통령이 '바이든'이나 '미국'을 거론할 상황이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정 위원장은 "회의 주제 자체가 글로벌 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였다. 그 회의라는 게 결국 세계 보건을 위해 일본이 10억 달러 내고, 우리가 1억 달러 하겠다고 약속했던 것 아니냐"며 "대통령 홍보수석이 설명한 것은 이게 국회가 승인 안 해주고 날리면 이게 어떻게 될까 하는 그런 우려, 이런 것을 그냥 지나가면서 사적인 혼잣말로 한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걸 그렇게 정말 키워서 해명문 내내 이야기를 하는 게 우리 국익 전체에 도움이 될지 조금 숨 고르기를 해야 할 필요가 있는 것 아닌가"라고 덧붙였다.

바이든 대통령과의 만남이 약식회담 형식으로 이뤄진 것과 관련해선 "유엔 무대라는 것이 뭐 국기 꽂아 넣고 격식 갖추고 방문국에 가서 일대일로 하는 그런 회담이 될 수가 없다"며 "각국 정상들은 이 다자외교 무대에서 이른바 프로사이드 대화를 많이 한다"고 말했다.

이어 "바이든 대통령과 48초 대화 나누셨다고 하는데 (이미) 영국과 뉴욕 유엔에서 벌써 세 차례나 만나서 사후 관심사에 대해서 충분히 대화를 나눴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정 위원장은 조문 패싱 논란에 대해서도 "처음 가신 것이 영국 방문. 조문 외교 하신 거고 유엔 외교 하신 건데 그 영국 방문에 대해서 이런저런 지적을 하고 있는 건 저희들 입장에서 억울한 면이 많다"며 "영국 방문 자체가 조문이고 새로운 국왕을 만나서 위로를 표시한 것이 조문인데 무슨 설명이 필요하겠나"라고 했다.

권성동 "北 굴종하며 '삶은 소대가리' 들었던 게 진짜 외교참사"

한편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은 이번 윤 대통령의 발언 논란과 관련해 "민주당이 윤 대통령의 사적 발언을 외교 문제로 비화시키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며 "북한에 저자세로 굴종하면서 '삶은 소대가리', '저능아' 소리를 들었던 것이 진짜 참사 아니냐"고 페이스북을 통해 반박했다.

권 의원은 "지난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의 외교 노선에서는 일관된 특징이 있다. 국격과 자존을 의도적으로 포기하면서도, 도보다리 같은 정치쇼로 국민을 현혹했다. 즉 근본은 없으면서 말단만 포장했던 것"이라며 "이번 대통령 순방에 대한 좌파의 비판 역시 마찬가지다. 베일 착용이 어떻다는 둥, 조문록이 어떻다는 둥하며 외교를 지엽말단적인 예송논쟁으로 전락시켰다"고 비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