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히잡 미착용 여성’ 죽음에…이란 ‘풍속경찰’ 제재

중앙일보

입력 2022.09.23 01:08

경찰과 충돌하는 이란 ‘히잡 미착용女 의문사’ 항의 시위. AFP=연합뉴스

경찰과 충돌하는 이란 ‘히잡 미착용女 의문사’ 항의 시위. AFP=연합뉴스

미국 정부가 히잡을 제대로 쓰지 않았다는 이유로 조사를 받다 의문사를 당한 이란 여성의 죽음과 관련해 이란 경찰과 간부 등을 제재했다.

22일(현지시간) 미국 재무부 해외자산통제실(OFAC)은 이란 여성에 대한 학대와 폭력, 평화로운 시위에 나선 이란인의 권리 침해를 이유로 이란의 풍속 단속 경찰을 제재 명단에 올린다고 밝혔다.

OFAC은 풍속 단속 경찰이 히잡을 착용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체포·구금됐다가 지난 16일 숨진 22세 여성 마흐사 아미니의 죽음에 책임이 있다고 지적했다.

OFAC은 풍속 단속 경찰, 정보보안부(MOIS), 관련 육군 부대 등 이란 치안 당국의 지도부 7명도 제재했다.

OFAC은 이들이 이끄는 기관들이 평화로운 시위대와 시민사회, 반체제 인사, 여성 인권 활동가 등을 진압하는데 일상적으로 폭력을 동원했다고 주장했다.

히잡을 안 써 체포된 여성 의문사 사건을 보도하는 이란 일간지. EPA=연합뉴스

히잡을 안 써 체포된 여성 의문사 사건을 보도하는 이란 일간지. EPA=연합뉴스

이란에서는 지난 17일부터 이 사건의 진상 규명을 요구하는 시위가 시작됐으며 치안당국이 시위대를 향해 총을 쏘는 등 강경 진압하면서 이날까지 10여명이 숨졌다.

재닛 옐런 재무부 장관은 “마흐사 아미니는 용감한 여성이었고 그녀의 죽음은 이란 정권의 치안당국이 자국민에게 가하는 또 다른 잔혹한 행위”라며 “우리는 이 비양심적인 행위를 가장 강력히 규탄하며 이란 정부가 여성에 대한 폭력, 표현과 결사의 자유에 대한 폭력적인 진압을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OFAC이 제재 대상으로 지정한 개인과 기관은 미국 내 자산이 동결되며 미국인은 이들과 더 거래할 수 없다. 제3국의 개인·기관도 미국 금융망을 이용해 이들과 거래하면 제3자 제재를 받게 된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