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당 “이×× 발언 외교참사” 대통령실 “야당 향해 말한 것”

중앙일보

입력 2022.09.23 00:10

업데이트 2022.09.23 08:18

지면보기

종합 02면

 윤석열 대통령이 ‘글로벌 펀드 제7자 재정공약’ 회의장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환담 뒤 막말을 했다는 야당의 공세에 대해 대통령실이 22일(현지시간) 뉴욕 현지에서 별도 브리핑을 열어 반박했다. 회의장에서 나오던 윤 대통령의 음성을 민주당이 “국회에서 이 ××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이’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해석해 공격한 게 사실 왜곡에 기반했다는 이유다. 실제 발언은 “국회에서 이 ××들이 승인 안 해주고 ‘날리면’ 쪽팔려서 어떡하나”는 게 대통령실 설명이다. 다만 이 주장에 따르면 야당 의원들을 ‘이 ××들’이라고 지칭한 게 되는 만큼 파장이 예상된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오후 뉴욕의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 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뒤 무대 위에서 환담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오후 뉴욕의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 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뒤 무대 위에서 환담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이날 브리핑에서 “글로벌 펀드 재정공약 회의는 저개발 국가 질병 퇴치를 위한 재정기여금을 발표하는 자리였다”며 “우리나라는 1억 달러 공여 약속을 하고 간단한 연설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거대 야당이 최소한의 책임 이행을 거부하면 나라의 면이 서지 않을 수 있다는 우려를 박진 외교부 장관에게 전달했다. 박 장관은 야당을 잘 설득해 예산을 통과시키겠다고 답했다”고 전했다.

김 수석은 그러면서 “다시 한번 들어봐 달라. ‘국회에서 승인 안 해주고 날리면’이라고 돼 있다”며 “여기서 미국 얘기가 나올 리가 없고, 바이든이라는 말을 할 이유는 더더욱 없다”고 주장했다. 김 수석은 그러면서 “결과적으로 대한민국은 하루아침에 70년 가까이 함께한 동맹국가를 조롱하는 나라로 전락했다. 국정운영에 대한 비판은 수용하지만, 대통령의 외교 활동을 왜곡하고 거짓으로 동맹을 이간하는 것이야말로 국익 자해행위”라고 민주당을 비판했다.

관련기사

김 수석은 ‘대통령에게 직접 묻고 확인받은 건가’라는 질문에 “저는 대통령실 홍보수석”이라며 “적어도 바이든이 아니라는 부분에 대해선 저희가 확신을 갖고 말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아무리 들어도 바이든이던데’란 물음에 “충분한 검토작업을 거쳐서 말씀드리는 것”이라고 답한 김 수석은 ‘이 ××들이 우리 국회라는 거냐’는 질문에는 “예. 미국 의회가 아니니까요”라고 말했다.

앞서 민주당은 이날 오전부터 “48초 미팅 후에 우리 대통령은 믿기지 않는 막말을 내뱉었다. 빈손 외교도 모자라 최악의 국가 참사를 빚었다”(박홍근 원내대표)며 윤 대통령을 향한 전방위 공세를 펼쳤다. 윤 대통령이 바이든 대통령과 ‘48초 스탠딩 환담’을 나눈 뒤 회의장에서 걸어 나오면서 박진 장관 등 주변 사람들을 향해 말한 내용이 취재진의 카메라에 담겼는데 이 내용이 “국회에서 이 ××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이 쪽팔려서 어떡하나”로 들렸다는 게 공세의 바탕이 됐다. 다른 민주당 의원들도 “외교 성과는 전무하고 남은 것이라곤 ‘이 ××’뿐”(강병원 의원), “이준석 전 대표에게만 쓴 육두문자가 아니었다”(양이원영 의원)며 종일 비판을 이어갔다.

오후 열린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원욱 민주당 의원은 “관련 상임위로서 우리라도 나서서 즉각적인 사과 성명이라도 발표하는 게 필요하지 않겠나”는 주장을 펼쳤다. 김원이 민주당 의원은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해당 영상을 재생한 뒤, 한덕수 국무총리에게 “이 동영상을 봤나. 현지에서 보고가 없었느냐”고 물었다. 한 총리는 “내용을 명확하게 들은 사람들은 좀 드문 것 같다”고 답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