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홍근 “尹대통령, 빈손·비굴·막말사고 외교…국격 실추”

중앙일보

입력 2022.09.22 12:41

업데이트 2022.09.22 17:43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2일 유엔(UN)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을 방문하고 있는 윤석열 대통령에 대해 “빈손 외교, 비굴 외교에 이어 윤 대통령의 막말 사고 외교로 대한민국의 국격까지 크게 실추됐다”고 비판했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정책조정회의에서 윤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48초 환담’을 언급하며 “회의장을 나오면서 비속어로 미국 의회를 폄훼한 발언이 고스란히 영상에 담겨 대형 외교사고로 큰 물의를 일으켰다”고 지적했다.

바이든 대통령과의 환담을 두고는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회의장에서 48초간 서서 나눈 짧은 대화가 설마 정상회담의 전부일 거라 믿고 싶지 않다”며 “그게 전부라면 전기차 보조금 차별, 반도체·바이오 압력 등 중요한 경제 현안을 하나도 풀어내지 못한 것이라 참으로 걱정”이라고 거듭 비판했다.

박 원내대표는 “사전대응, 사후조율을 못 한 실무 외교라인의 무능도 모자라 대통령 스스로 품격만 깎아내렸다”며 “정상외교의 목적도 전략도 성과도 전무한 국제 외교 망신 참사에 대해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맹비난했다.

박 원내대표는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의 ‘30분 회담’에 대해서도 “과정도 결과도 굴욕적이었다. 흔쾌히 합의했다던 한일 정상회담은 구체적 의제조차 확정하지 않은 회동에 불과했다”며 “새벽에 일본 총리가 있는 곳까지 찾아가 가까스로 성사된 30분가량의 만남은 일방적 구애로 태극기 설치도 없이 간신히 마주 앉은 비굴한 모습이었다”고 비판했다.

이어 “강제징용 등 과거사 문제에 대한 진전은 전혀 없었다”며 “빈손 외교, 비굴 외교에 대한 우려가 현실화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마치 구걸하듯이, 동냥하듯이 외교하는 건 정말 식민지의 역사를 가진 우리 대한민국 국민과 역사를 가볍게 생각하는 것 아니냐”며 “한일관계 개선이 돼야 한다는 얘기를 누군들 못하겠나. 문제는 유능함을 갖춰서 우리 요구 사안도 관철하면서 관계를 (유지)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