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尹, 바이든과 손 맞잡고 웃었다…뉴욕서 48초 '스탠딩 환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만나 약 48초간 짧은 환담을 했다. 이 자리에서 미 인플레감축법(IRA), 금융 안정화 방안, 대북 공조에 관한 협의가 오갔다고 대통령실은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뉴욕 시내에서 열린 ‘글로벌 펀드 제7차 재정공약 회의’에 초대됐다. 바이든 대통령이 주최한 행사로 애초 예정에 없던 참석이었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회의 전 취재진에게 “윤 대통령은 참석 대상자가 아니었는데, 갑작스럽게 초청됐다”고 설명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뒤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뒤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시스

윤 대통령은 각국 정상들과 함께 행사장의 가장 앞 줄에 앉아 바이든 대통령을 비롯한 인사들의 연설을 경청했다. 정상들의 연설이 끝날 때마다 윤 대통령은 자리에서 일어나 인사를 했다.

윤 대통령은 행사 종료 후 두 번째로 호명돼 무대 위에서 단체 사진을 촬영했으며, 각국 정상들이 자유롭게 대화하는 도중 바이든 대통령과 마주쳤다.

윤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 주변에 서 있다가 손을 맞잡고 48초가량 대화를 나눴다. 바이든 대통령의 어깨를 잡으며 친근함을 표시하기도 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뒤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뒤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시스

이 자리에서 윤 대통령은 “미 행정부가 인플레감축법을 집행하는 과정에서 우리 측 우려를 해소할 수 있도록 한미 간 긴밀히 협력해달라”고 요청했고,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 측의 우려를 잘 알고 있다”며 “한미 간 계속해서 진지한 협의를 이어나가자”고 답했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양 정상은 또 금융안정을 위한 유동성 공급장치(liquidity facilities)를 실행하기 위해 긴밀히 협력해 나가는가 하면, 북한의 공격을 억제하고 북한의 도발에 대한 공동의 대응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양국 간 공조를 더욱 강화해나가기로 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이날 연설을 통해 글로벌 펀드에 향후 3년간 1억 불을 기여하겠다고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에이즈, 결핵, 말라리아 3대 감염병 퇴치를 위한 우리 바이든 대통령님의 노력에 깊이 감사드린다”며 “우리는 20년 전 극복이 불가능해 보였던 감염병들을 글로벌 펀드와 함께 극복해 왔고 또 수많은 소중한 생명을 구했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뒤 악수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뒤 악수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어 “그러나 이런 성과는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해 후퇴하고 있다. 보건 취약국의 보건 시스템과 대응 역량은 더 악화되었고, 말라리아와 결핵에 의한 사망자는 늘고 에이즈 진단 검사는 매년 줄어들고 있다”며 “보다 포용적이고 지속 가능하며 회복력 있는 글로벌 보건 시스템을 갖춰야만 우리 미래세대에게 보다 자유롭고 건강한 세상을 열어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2004년 이래 우리 정부는 글로벌 펀드에 기여해 왔고 한국 바이오제약 기업들 역시 우수한 기술력과 혁신 역량을 바탕으로 글로벌 펀드와의 협력을 확대해 오고 있다”며 “앞으로 대한민국은 연대와 협력의 정신으로 글로벌 보건 시스템 강화를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에 더욱 힘을 보태고자 한다. 대한민국은 총 1억 불을 앞으로 3년 동안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바이든 대통령을 비롯해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등이 참석했다.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도 동석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