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내라! 대한민국] 수출형 다기능 레이다 선봬 … 첨단 방산 선도

중앙일보

입력 2022.09.22 00:05

지면보기

08면

한화시스템

한화시스템과 오버에어가 공동 개발 중인 ‘버터플라이’. 한화시스템은 향후 이 기술을 활용해 국방 틸트로터 수직 이착륙기 개발에 나선다. [사진 한화시스템]

한화시스템과 오버에어가 공동 개발 중인 ‘버터플라이’. 한화시스템은 향후 이 기술을 활용해 국방 틸트로터 수직 이착륙기 개발에 나선다. [사진 한화시스템]

한화시스템이 지상·공중 및 우주의 모든 플랫폼 간 초연결·초지능·초융합 통합 솔루션을 제시하며 첨단 방산을 이끌고 있다. 우선 천궁으로 잘 알려진 ‘중거리 지대공 유도무기체계’ 다기능 레이다(MFR)의 수출형 모델을 선보인다. 한 개의 레이다로 전방위·다수 표적에 대해 탐지·추적·피아식별·미사일 유도 등을 수행할 수 있는 국내 최초 3차원 위상배열 다기능레이다다.

한화시스템은 국내 최초로 100kg 이하, 해상도 1m급 성능을 보유한 ‘초소형 SAR위성’ ‘저궤도통신위성’을 개발한 데 이어 저궤도 통신위성의 핵심기술인 ‘위성 간 통신링크(ISL, inter satellite links)용 레이저 통신터미널’과 ‘레이저 통신 지상 터미널’을 선보인다. 아울러 우주 인터넷 실현을 위한 핵심 기술인 ‘위성통신 안테나’를 개발했다.

한화시스템은 첨단 항공 기술 개발에도 매진하고 있다. 미 오버에어와 공동 개발 중인 UAM기체 ‘버터플라이(Butterfly)’의 기술을 활용한 ‘국방 틸트로터(TR)’ 수직 이착륙기를 개발한다. 국방 틸트로터는 ‘버터플라이’의 저소음·고기동 기술 특성을 바탕으로 국방 분야에서도 ▶인원·물자 수송 ▶감시·정찰 ▶조명탄 투하 ▶환자 후송 등 다목적으로 사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