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가처분 인용 땐 3차 비대위 어렵다...전대 빨라도 내년 2월"

중앙일보

입력 2022.09.21 19:10

업데이트 2022.09.21 19:52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유상범 의원과 주고받은 문자 내용에 대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뉴스1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유상범 의원과 주고받은 문자 내용에 대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뉴스1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이준석 전 대표의 추가 가처분 신청이 법원에서 받아들여질 경우 “3차 비대위는 어려울 것”이라고 21일 밝혔다. 전당대회 시기와 관련해선 “빨라도 내년 2월”이라고 설명했다.

정 비대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을 만나 ‘정진석 비대위에 대한 이준석 전 대표의 가처분 신청 사건 심문 결과를 어떻게 보나’라는 질문에 “나도 기각을 기대하고 있지만, 전례인 1차 판단을 보면 아주 불안한 것도 사실”이라며 이같이 답했다.

정 위원장은 “지금과 같은 상황이 당 비상상황이 아니면 뭐가 비상상황이겠나”라면서 “그래도 법원의 판단이 지엄한 것이니까 안 따를 도리가 없다. 그러나 그렇게 하지 않으실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럼에도 인용된다면) ‘3차 비대위’는 어려울 것이라고 본다. 우리가 가미카제가 아니지 않나”라며 “‘정진석 모가지’가 달아난다면 주호영 원내대표 ‘원톱체제’로 가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 위원장은 차기 전당대회 시점은 내년 2월 이후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전대 당일로부터 50여일 정도가 필요하다”며 “전국을 돌면서 광역 단위 합동 연설도 해야 하고 TV토론도 해야 하고 그런 걸 역산해서 보면 전대 준비위가 연말에 발족되는 등 아무리 빨라도 내년 2월에 해야 한다”고 했다.

정 위원장은 경찰이 이 전 대표에 대한 성접대 의혹 및 이와 관련한 알선수재 혐의에 대해 전날(20일) 공소시효 도과를 이유로 불송치 결정을 내린 것과 관련해서는 “다 예상했던 것”이라며 “성매매, 성상납은 시효가 지나서 당연히 불송치한 것이다. 기계적으로 하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이 전 대표가 증거인멸교사와 같은 혐의 등이 무혐의로 밝혀지더라도 6개월 중징계를 받은 당 대표가 근신해야 할 기간에 퍼부은, 해당 행위에 속하는 막말 시리즈에 대해서는 또 다른 판단을 당원들이 요구할 것”이라고 당내에서 추가 징계 가능성을 시사했다.

한편 서울남부지법은 오는 28일 이준석 전 대표가 제기한 3·4·5차 가처분 사건을 잇달아 심문한다. 3·4차 가처분은 각각 국민의힘 당헌을 개정한 전국위원회 의결의 효력 정지, 정 위원장의 직무집행 정지 등이 주된 내용이고, 5차 가처분은 현행 비대위원 임명의결 효력 정지와 비대위원 6인에 대한 직무집행 정지가 골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