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울경 민주당 "메가시티 탈퇴 시사, 박완수 경남지사 규탄"

중앙일보

입력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위원장(가운데) 등이 21일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부울경 메가시티 관련 합동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뉴스1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위원장(가운데) 등이 21일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부울경 메가시티 관련 합동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 부산, 울산, 경남 시·도당은 21일 “경남도의 부울경 특별연합(메가시티) 탈퇴 움직임을 강력히 규탄하며, 잘못된 결정을 조속히 되돌려야 한다”고 주장하며 국민의힘 소속 박완수 경남지사를 비판했다.

이들은 부산 벡스코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전국 첫 특별지방자치단체로 부울경 시ㆍ도민들의 큰 기대를 모았던 ‘부울경 특별연합’이 박완수 경남 도정에 의해 해체를 맞게 될 위기에 처했다”며 “메가시티를 위한 지역 정계와 시민사회의 오랜 노력이 백지화되고 지역 발전을 위한 희망도 무위로 돌아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제도 마련과 어려운 합의 과정을 거쳐 이제 행정조직 구성과 청사 마련 등 실체를 갖춰가는 과정이었는데, 경남도의 선언은 모든 노력을 원점으로 되돌려 버렸다”며 “만약 부울경 특별연합이 이대로 좌초된다면, 그 책임은 오롯이 박완수 경남지사가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또 “윤석열 정부 국정과제는 초광역 지역연합, 즉 메가시티 추진을 여러 곳에서 거론하고 있는데도 경남도가 특별연합 탈퇴를 시사한 것은 국정과제에 반기를 든 것은 물론, 지역의 비전과 균형발전 과제도 포기하겠다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부울경 특별연합이야말로 행정통합과 초광역권 재편으로 가는 필수적인 과정”이라며 “갑작스러운 부울경 행정통합이야말로 우물에서 숭늉을 찾는 격이며, 당장에 지역 간 합의가 거의 불가능한 사안”이라고 말했다.

앞서 경남도는 지난 19일 자체적으로 한 용역 결과를 토대로 “명확한 법률적 지원 없는 부울경 특별연합은 비용만 낭비하고 실익이 없다”며 “3개 시ㆍ도가 지향하는 동남권 대표 지자체 건설을 위한 가장 최선의 안은 행정통합”이라고 발표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