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기석 “코로나19 종식 선언 일러…이젠 할수없이 같이 갈 수밖에”

중앙일보

입력 2022.09.21 13:04

정기석 국가감염병위기대응자문위원회 위원장(코로나19 특별대응단장). 연합뉴스

정기석 국가감염병위기대응자문위원회 위원장(코로나19 특별대응단장). 연합뉴스

정기석 국가감염병위기대응자문위원회 위원장은 해외에서 나오는 코로나19 팬데믹 종료 발언과 관련, “우리나라는 아직 종식에 대해 가타부타 하기는 조금 이르다”고 말했다.

정 위원장은 21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최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팬데믹이 종료됐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 “(종식 선언을 하면) 정부 지원이 다 끊어지게 되고 어려운 계층에 있는 사람들이 백신을 맞거나 치료를 받기 어려워진다”며 “그렇게 선언하는 것은 특히 사회적 약자들을 위해서 선언은 전혀 적절치 않다”고 강조했다.

그는 “3년 이상 끄는 팬데믹(감염병 대유행)은 상상하기 어렵고 백신 치료제라는 아주 중요한 무기 등 가진 모든 자료를 이용해서 이걸 끝내야 된다고 본다”고 했다. 그러나 “그 시기(엔데믹 선언)는 이번 겨울은 아니다”고 했다.

이어 “어차피 겨울은 감염병, 특히 호흡기 감염병의 계절(이기 때문이다)”이라며 “내년 봄쯤, 6개월 정도 지나는 동안 정부나 의료진, 국민이 이 병에 대해서 훨씬 더 많이 이해를 하고 훨씬 더 많이 준비가 돼 좀 더 자신 있게 대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했다.

정 위원장은 ‘내년 봄쯤에는 종식 선언을 할 수도 있나’라는 사회자의 질문에 “종식 선언이라는 것은 조금 어렵다.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완전히 안정화된 것이 아니기 때문에 여기저기서 변이가 나오고 집단감염이 생길 수 있다”며 “종식을 선언하기보다는 ‘이제는 일상으로 그냥 돌아갑시다’하는 것이다. 이제는 할 수 없이 (바이러스와) 같이 갈 수밖에 없다”고 답했다.

또 실내마스크 의무를 영유아부터 풀어야 한다는 목소리에는 “5세 미만은 코로나19 백신을 못 맞아서 유행이 돌면 어린 연령층부터 돌 수밖에 없다. 아주 어린 연령층부터 대유행이 돌 텐데 나라가 나서서 먼저 다 벗으라고 권유하는 것이 적절하겠냐”라며 “독감이 어느 정도 기세로 유행하는지, 또 코로나19도 11∼12월 정도에 면역이 떨어질 때 어느 정도로 유행하는지를 보고 조금 천천히, 신중하게 결정하는 것이 옳지 않겠나라는 것이 제 개인적인 생각”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