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개의 한강 다리를 건너… LIFEPLUS JTBC 마라톤 새코스 공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세 개의 한강 다리를 건너 서울의 곳곳을 달린다. LIFEPLUS JTBC 서울마라톤이 새로운 코스를 선보인다.

JTBC와 대한육상연맹 주최로 11월 6일 열리는 2022 LIFEPLUS JTBC 서울마라톤이 코스를 공개했다. 상암 월드컵공원을 시작으로 양화대교 - 여의도 - 마포대교 - 광화문 세종대로 - 천호대교 - 잠실 종합운동장까지 이어진다. 10K, 풀코스(42.195㎞), 하프 코스(휠체어 부문)로 개최된다.

가장 눈에 띄는 건 서울 시내를 관통해 3개의 한강 다리를 건넌다는 점이다. 러너들에게 서울의 진정한 매력을 전달할 수 있게 됐다. JTBC 마라톤 관계자는 "코스 변경은 세계 메이저 대회들과 어깨를 견줄 수 있는 진정한 서울의 대표 마라톤을 만들기 위해 수 년간 노력했다. 러너들이 자랑스러워 할 수 있는 최고의 대회를 만들기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이어갈 것"이라고 했다.

'Life, Lively 달리자, 나답게'라는 슬로건의 이번 대회는 3년 만에 오프라인에서 다시 열린다. 참가자들의 열기도 뜨겁다. 지난 1일 시작된 본 접수는 하루 만에 10K 접수가 마감됐다. 풀코스는 주로 변경에 따른 참가 접수 혼잡을 감안해 마감일을 27일로 연장했다.

제1회 중앙일보 서울하프마라톤 여자부문 우승자로 해설위원을 맡은 권은주 감독은 "우리나라 스포츠 메카인 상암과 잠실주경기장으로 이어지는 새로운 코스에서 첫 레이스를 하는 것은 참가자들에게도 의미가 깊다. 양화대교와 마포대교를 지나며 만날 수 있는 멋진 한강뷰와 서울을 가로지르는 코스는 참가하는 러너는 물론 시청하는 시청자들에게도 멋진 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대회는 국내 최고의 마라톤 축제를 넘어 전세계 러닝팬들에게 각인될 최정상 마라톤 코스로 도약하고자 국내외 러닝 커뮤니티 참여도 적극 유치한다. 코스가 변경된 첫 대회인 만큼 코스 레코드에 도전하는 참가자를 위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변경된 코스 및 대회의 자세한 사항은 LIFEPLUS JTBC 서울마라톤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