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당역 역무원 스토킹 살해' 피의자는 31세 전주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신상 공개된 전주환. 사진 서울경찰청

신상 공개된 전주환. 사진 서울경찰청

 서울 지하철 2호선 신당역 여자 화장실에서 스토킹하던 20대 여성 역무원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전주환(31)의 신상정보가 공개됐다.

서울경찰청은 19일 신상정보 공개 심의위원회를 열고 전씨의 성명, 나이, 사진 등 신상 공개를 결정했다.

위원회는 사전에 계획해 공개된 장소에서 피해자를 잔인하게 살해하는 등 범죄의 중대성 및 잔인성이 인정되고, 범행을 시인하고 구속영장이 발부되는 등 증거가 충분하다며 전씨의 신상을 공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스토킹범죄 등 유사 범행에 대한 예방 효과, 재범 위험성 등 공공의 이익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위원회는 설명했다.

피해자를 스토킹한 혐의 등으로 불구속 기소된 전씨는 1심 선고 하루 전인 14일 오후 9시쯤 서울 신당역 내 여자 화장실을 순찰하던 피해자를 뒤따라가 흉기로 살해한 혐의(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보복살인)를 받는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