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수사 탄압 아니다" 51%…"김건희 특검법 동의" 60% [창간기획 여론조사]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04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16일 전북 김제시 농업인교육문화지원센터에서 가진 농민단체 대표들과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16일 전북 김제시 농업인교육문화지원센터에서 가진 농민단체 대표들과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둘러싼 검·경수사를 두고 민주당이 “야당 탄압이자 정치 보복”이라고 주장하는 데 대해, 국민 절반은 공감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일보가 창간 57주년을 맞아 한국갤럽에 의뢰해 전국 성인 남녀 100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16~17일)에서 “이 대표 수사가 야당 탄압 및 정치 보복이라는 주장에 얼마나 공감하느냐”는 질문에 대해 응답자의 50.7%는 ‘공감하지 않는다’, 43.0%는 ‘공감한다’고 답했다.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세부 응답 내용으론 ‘(정치 보복 주장에) 전혀 공감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33.7%로 가장 많았고, ‘매우 공감한다’(25.4%)는 응답이 그 뒤를 이었다. ‘어느 정도 공감한다’는 17.6%, ‘별로 공감하지 않는다’는 17.0%였다.

응답은 지지정당·연령별로 크게 엇갈렸다. 국민의힘 지지층의 80.0%가 ‘이 대표 수사는 정치 보복’ 주장에 공감하지 않았고, 단 16.0%만 공감했다. 반대로 민주당 지지층의 72.8%는 ’정치 보복’ 주장에 공감했고, 22.9%만이 ‘공감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연령별로는 40대의 60.2%가 ‘정치 보복’ 주장에 공감대를 나타냈고, 18~29세와 60대 이상에선 각각 50.4%와 61.5%가 ‘공감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김건희 특검법엔 ‘동의한다’ 59.8%…‘동의하지 않는다’ 34.2%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 사진은 지난달 1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잔디마당에서 열린 제77주년 광복절 경축식에 참석한 모습.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 사진은 지난달 1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잔디마당에서 열린 제77주년 광복절 경축식에 참석한 모습. 뉴시스

민주당이 추진 중인 김건희 여사 특검법 시행에는 응답자의 59.8%가 ‘동의한다’고 밝혔다.(소수점 둘째 자리에서 반올림) 이 가운데 ‘매우 동의한다’는 응답은 41.8%, ‘어느 정도 동의한다’는 18.1%였다. 반면, ‘전혀 동의하지 않는다’(20.6%)라거나 ‘별로 동의하지 않는다’(13.7%) 같은 반대 취지 답변은 34.2%였다.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특히 이 대표 수사가 ‘야당 탄압’이냐 아니냐를 두고 의견이 팽팽했던 50대와 중도층에서 김 여사 특검법은 ‘동의한다’는 의견이 많았다. 50대 응답자는 특검법에 ‘동의한다’ 61.1%, ‘동의하지 않는다’ 36.9%였다. 중도층에서도 동의 63.5%, 부(不)동의 31.0%로 나타났다. 배종찬 인사이트케이 연구소장은 “이재명 대표 수사에 대해 ‘법적인 진상규명이 필요하다’고 보는 중도층도 김 여사 의혹에 대해서는 ‘왜 제대로 해명하지 못하느냐’는 불만이 많은 것”이라며 “민주당 입장에서도 ‘김건희 특검법’을 추진한다고 이 대표 수사가 ‘물타기’ 되는 건 아니란 얘기”라고 설명했다.

국민의힘의 비상대책위원회 전환과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의 당 대표직 박탈에 대해선 부정적인 평가가 많았다. 응답자의 54.7%가 ‘비대위 전환은 이 전 대표를 끌어내리기 위한 정략적 결정’이라고 답했고, 35.1%가 ‘대표직 박탈은 성접대 무마 의혹으로 인한 개인의 잘못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대통령실 개편 ‘충분하지 않다’ 63.7%…尹 국정지지도 33.2% 

최근 대통령실이 단행한 수석 및 비서관·행정관 교체 등 인사 개편에 대해서는 ‘충분하지 않다’는 응답이 63.7%로 ‘충분하다’(22.0%)는 의견보다 세 배 가까이 많았다. 보수층에서도 대통령실 인사개편에 대해선 ‘충분하지 않다’는 답변이 45.7%, ‘충분하다’ 39.0%로 나타났다.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이번 조사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33.2%로, 부정 평가(64.4%)의 절반 수준이었다. 부정 평가는 ‘매우 잘못하고 있다’ 38.6%, ‘잘못하고 있는 편이다’ 25.7%로 강한 부정 의견 비율이 높았다. 반면, 긍정 평가 중엔 ‘매우 잘하고 있다’ 10.5%, ‘잘하고 있는 편이다’ 22.7%로 상대적으로 느슨한 지지 의견이 많았다.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 36.5%, 민주당 38.2%로 오차범위 내 경합 양상을 보였다. 정의당은 4.6%, 그 외 정당은 0.5%였으며, 응답자의 17.9%는 ‘지지정당이 없다’고 답했다.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여론조사 어떻게 진행했나

이번 조사는 중앙일보가 한국갤럽에 의뢰해 2022년 9월 16~17일 전국의 만 18세 이상 남녀 1007명을 대상으로 휴대전화(가상번호) 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진행했다. 응답률은 13.8%이며 2022년 8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으로 성별·연령별·지역별 가중값을 부여했고,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최대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 참조.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