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배우는 달랐다”…서경덕 ‘혈액암 투병’ 안성기와 첫 만남 회상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배우 안성기(왼쪽)?서경덕 성신여대 교수. 사진 서경덕 교수 인스타그램

배우 안성기(왼쪽)?서경덕 성신여대 교수. 사진 서경덕 교수 인스타그램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혈액암으로 투병 중인 배우 안성기와의 첫 만남을 회상하며 쾌유를 기원했다.

서 교수는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래전 첫 만남도 뚜렷하게 기억한다”며 안성기와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서 교수와 안성기가 지난 2018년 9월 농악을 전 세계에 알리기 위한 홍보 영상 제작을 위해 만났을 당시 모습이 담겼다. 안성기는 한국어 내레이션을 재능 기부했다.

서 교수는 “‘안성기 선생님 안녕하세요, 만나 뵙게 돼서 영광입니다’, ‘서 교수님 그냥 편안히 선배라고 부르세요’”라며 안성기와 주고받은 대화 내용을 올린 뒤 “사람을 참 편안히 대하고 늘 인자하고 늘 한결같은 그야말로 ‘국민배우’는 역시 달랐다”고 했다.

이어 “그 후 선배님은 농악, 김장 문화 등 유네스코 세계유산, 한글 및 한국어 등 대한민국 대표 문화 콘텐트에 관한 영상 제작에 내레이션을 재능기부로 늘 동참했다”며 “촬영으로 아무리 바쁘더라도 꼭 시간을 내 함께 해줘 항상 감사한 마음뿐”이라고 밝혔다.

서 교수는 “그런데 선배님이 현재 항암 치료를 받고 있다는 기사를 접하게 됐다”며 “꼭 회복해 더 건강한 모습으로 얼른 뵙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안성기는 지난 16일 조선일보에 “혈액암이 발병해 1년 넘게 투병 중이다. 항암 치료를 받고 있어 가발을 벗으면 민머리”라며 “최근에는 건강이 좀 나아져 외출할 수 있었다. 이 머리로 작업할 수는 없고, 더 건강한 모습으로 돌아오겠다”고 말했다.

안성기 소속사 아티스트 컴퍼니 측은 다음날인 17일 공식 입장을 발표하고 “안성기는 현재 혈액암 치료 중이며 평소에도 관리를 철저히 하는 만큼 호전되고 있는 상태다. 건강한 모습으로 인사드릴 수 있도록 회복과 치료에 집중할 예정”이라며 “소속사 또한 배우가 건강을 회복하는 데 있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