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험 못한 태풍"…日 '난마돌' 특별경보, 770만명 피난 지시

중앙일보

입력 2022.09.18 11:35

업데이트 2022.09.18 19:42

초강력 태풍 '난마돌'이 일본 열도를 관통할 것으로 예보됨에 따라 일본이 긴장하고 있다. 일본 기상청은 "과거에 경험하지 못한 위험한 태풍"이라며 19일 오전 태풍이 상륙하는 규슈(九州) 가고시마(鹿児島)현과 미야자키(宮崎)현에 특별 경보를 발령했다.

일본 기상청이 예측한 태풍 '난마돌' 진로. 일본 기상청 홈페이지 캡처

일본 기상청이 예측한 태풍 '난마돌' 진로. 일본 기상청 홈페이지 캡처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14호 태풍 난마돌은 18일 오후 5시 현재 가고시마현 이부스키(指宿) 를 통과해 시속 20㎞의 속도로 북쪽 방향으로 이동 중이다. 중심 기압은 930hPa(헥토파스칼)로 태풍 중심 부근의 최대풍속은 초속 45m, 최대순간풍속 초속 65m다.

18일 밤~19일 새벽에 걸쳐 난마돌이 상륙할 것으로 예상되는 규슈 지역에서는 바람이 강해져 가고시마현 야쿠시마(屋久島)에선 18일 정오 최대순간풍속이 50.9m/s를 기록했다. 주행 중인 트럭이 넘어지고 가로수가 꺾일 수 있는 바람 세기다. 태풍으로 발달한 비구름의 영향으로 야쿠시마에선 이날 오후 1시 시간당 72㎜의 집중 호우가 관측되기도 했다.

태풍이 상륙하기 전부터 피해도 잇따랐다. 18일 오후 가고시마시에서 점포 방재 작업을 하던 50대 남성이 바람에 쓰러져 머리를 다치는 등 부상 신고가 이어졌다. 규슈전력에 따르면 가고시마, 미야자키, 구마모토(熊本), 나가사키(長崎) 4현에서 오후 4시 현재 14만 1710가구가 정전 피해를 입었다. NHK 집계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까지 규슈 전 지역 775만 6500명의 주민에게 피난 지시가 내려졌다.

일본 기상청은 이번 난마돌이 "과거에 경험하지 못한 위험한 태풍"이라며 가고시마현에 폭풍, 파랑, 해일 특별경보를, 미야자키현에 폭우 특별경보를 발령했다. 특별경보는 태풍의 중심기압이 930hPa 이하, 최대풍속이 초속 50m 이상인 태풍이 접근해 재해급 피해가 우려될 때 사전에 발령된다.

특별경보는 2014년과 2016년 각각 한 번씩 오키나와(沖縄)현에 발령된 적이 있으며, 오키나와 이외 지역에 발령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일본 정부는 태풍 피해에 대비하기 위해 총리관저 위기관리센터에 대책실을 설치했다.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총리는 18일 오후 관계 각료회의를 열고 "최대급의 경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규슈에선 전날부터 항공편의 결항이 잇따르고 있다. 규슈 신칸센 구마모토(熊本)∼가고시마 구간은 이날 첫 열차부터, 하카타(博多)∼구마모토 구간은 정오부터 운행이 중단됐다.

이번 태풍은 규슈에 상륙한 이후 동북부 방향으로 진로를 틀어 일본 열도를 관통할 것으로 예상된다. 태풍의 영향으로 일본 도쿄(東京) 등 수도권 일대에도 이날 오전부터 거센 비가 내리고 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