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마처럼 먹고 백조처럼 관리하라”

중앙선데이

입력 2022.09.17 00:36

지면보기

805호 21면

나영무 박사의 암 치유 기적의 운동

나영무 박사의 암 치유 기적의 운동

나영무 박사의 암치유 기적의운동
나영무 지음
체인지업

암은 의사라고 피해가지 않는다. 여러 국가대표 유명 선수들의 재활을 도운 것을 비롯해 재활의학으로 이름난 나영무 솔병원 원장은 2018년 직장암 4기 판정을 받았다. 당시 생존확률은 5%였다고 한다. 암세포는 간과 폐에도 전이됐고 수술 후에도 몇 차례 다시 발견됐다. 그렇게 모두 6번의 수술과 36차례의 항암치료를 견뎠다. 특히 항암치료의 고통은 무기력감, 우울감으로 번지며 그의 자존감마저 무너뜨리곤 했다.

이 책은 4년이라는 인고의 시간 동안 그가 겪은 인간적 고뇌와 좌절, 가족애와 더불어 스스로의 경험을 바탕으로 암 환자에게 유용하고 요긴한 조언을 담았다. 항암치료 전후 식단관리를 ‘하마처럼 먹고 백조처럼 관리하라’는 것 등과 함께 그가 강조하는 것이 바로 ‘짬짬이 5분이라도 계속 운동하라’.

저자는 활동량이 줄면서 근육이 병적으로 줄어드는 근감소증을 “암 환자들의 소리 없는 암살자”라고 표현했다. 책에는 항암치료 날짜별로 달라지는 ‘신호등 운동법’을 비롯해 손발저림이나 균형감각 저하 등 구체적 상황별로, 또 수술 부위별로 운동법을 정리해 소개했다. 운동 십계명도 있다. 암 환자의 컨디션은 예측불허이니, 초기에는 무엇을 하든 보호자를 동반하라는 것이 그중 하나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