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신당역 살인'에 "역무원, 보안관 사법권 부여 검토"

중앙일보

입력 2022.09.16 11:56

업데이트 2022.09.16 12:42

오세훈 서울시장이 15일 오전 서울시의회에서 열린 제314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세훈 서울시장이 15일 오전 서울시의회에서 열린 제314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세훈 서울시장은 16일 ‘신당역 역무원 스토킹 살인 사건’과 관련해 스토킹 피해자 보호 대책을 적극 추진하고 역무원과 지하철 보안관에게 사법권을 부여하는 문제도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오 시장은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에서 “20대의 젊은 역무원이 근무 중 살해당하는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했다”며 “이 사건은 공공시설인 지하철역에서 근무자가 살해된 사건인 동시에 스토킹 피해자가 가해자로부터 위해를 당한 걸 막지 못한 사건”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서울 지하철을 더 안전한 공간으로 만들겠다”며 “10년 이상 논의만 이어져 온 역무원과 지하철 보안관에게 사법권을 부여하는 문제를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스토킹 피해자가 안심할 수 있는 시스템도 구축하겠다”며 “서울시가 한 달 전 발표한 ‘스토킹 피해자 보호‧지원 종합대책’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했다. 이 대책은 스토킹 피해자 보호시설 3개소 운영, 피해자 거주지 CCTV 설치, 전문 상담사와의 핫라인 제공, 출‧퇴근길 동행서비스 지원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오 시장은 끝으로 지난 7월 김지향 의원을 비롯한 국민의힘 시의원 76명 전원이 공동 발의한 ‘서울시 스토킹범죄 예방 및 피해지원에 관한 조례안’이 하루빨리 통과될 수 있도록 해달라며 초당적 협력을 당부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