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3대 핵축' B-52 폭격기 시찰 인증샷…국방차관의 대북경고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신범철 국방부 차관이 15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인근 앤드루스 합동기지에서 B-52 장거리 핵폭격기를 시찰하는 모습을 국방부가 16일 공개했다. 장거리 핵폭격기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핵잠수함과 함께 미국의 3대 핵축(nuclear triad)이다.

이처럼 정부가 고위 관료의 미 핵무기 전략자산 방문을 공개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정부 안팎에선 “그만큼 북한에 분명한 메시지를 전달하겠다는 의도”라는 풀이가 나온다. 한 정부 소식통은 “적어도 지난 5년 동안은 볼 수 없었던 모습”이라고 말했다.

신범철 국방부 차관이 15일(현지시간) 미국 메릴랜드주에 위치한 앤드루스 합동기지를 방문, 미국 측 관계자들과 B-52 전략폭격기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 다섯 번째부터 비핀 나랑 우주정책 수석부차관보, 하대봉 방위정책관, 신범철 차관, 싯다르트 모한다스 동아시아 부차관보, 리처드 존슨 핵·WMD 대응 부차관보. 사진 국방부

신범철 국방부 차관이 15일(현지시간) 미국 메릴랜드주에 위치한 앤드루스 합동기지를 방문, 미국 측 관계자들과 B-52 전략폭격기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 다섯 번째부터 비핀 나랑 우주정책 수석부차관보, 하대봉 방위정책관, 신범철 차관, 싯다르트 모한다스 동아시아 부차관보, 리처드 존슨 핵·WMD 대응 부차관보. 사진 국방부

신 차관이 앤드루스 기지를 찾은 건 한ㆍ미 외교ㆍ국방(2+2) 고위급 확장억제전략협의체(EDSCG) 회의를 하루 앞두고서다. 4년 8개월 만에 열리는 이번 EDSCG에선 추가 핵실험 등을 준비 중인 북한의 핵ㆍ미사일 위협에 대응한 미국의 전략자산 한반도 전개 문제 등이 집중 논의될 전망이다.

신 차관의 B-52 시찰도 미국의 강력한 ‘핵우산’을 확인하기 위한 차원이란 분석이다. 이날 미군 측은 신 차관에게 B-52 등 한반도 유사시 전개할 전략자산과 저위력 핵무기의 종류 및 운용 방식 등에 대해 설명했다.

이에 신 차관은 “한국에 대한 확장억제 공약을 이행할 미측의 강한 능력을 확인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미 전략자산은 우리 국민과 북한에 행동으로 보여주는 확실한 수단”이라고 말했다.

신범철 국방부 차관(왼쪽)이 15일(현지시간) 미국 메릴랜드주에 위치한 앤드루스 합동기지를 방문, B-52 전략폭격기 동체에서 전술핵탄두를 탑재할 수 있는 부분을 확인하고 있다. 사진 국방부

신범철 국방부 차관(왼쪽)이 15일(현지시간) 미국 메릴랜드주에 위치한 앤드루스 합동기지를 방문, B-52 전략폭격기 동체에서 전술핵탄두를 탑재할 수 있는 부분을 확인하고 있다. 사진 국방부

실제 미국은 북한이 3차 핵실험(2013년 12월)과 4차 핵실험(2016년 1월)을 강행했을 당시 B-52를 한반도로 보냈다. 특히 4차 핵실험 때는 북한이 핵실험을 한지 나흘 만에 날아왔다.

B-52에 장착할 수 있는 B61 전술핵폭탄은 최소 0.3kt(킬로톤)에서 최대 50kt까지 폭발력을 조절할 수 있다. 양욱 아산정책연구원 부연구위원은 “B61은 소규모 지역에 한정해 정밀한 폭격이 가능한 만큼 평양을 타격하더라도 서울 등 남측 지역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B-52는 약 31t 가까운 폭탄을 탑재할 수 있을 정도로 막강하지만, B-2 스텔스 전략폭격기와 달리 적의 방공망에 노출된다는 단점이 있다. 과거 냉전 시기에는 핵탄두를 탑재한 장거리 순항미사일을 운용했으나 모두 퇴역한 상태다.

미국은 현재 개발 중인 극초음속 미사일(AGM-183 ARRW)을 B-52 전략폭격기에 탑재할 계획이다. 사진은 지난 2019년 6월 12일 미국 에드워즈 공군기지에서 이륙해 AGM-183 미사일을 장착하고 비행 중인 B-52의 모습. 기체 좌익에 장착된 하얀색 미사일이 AGM-183이다. 사진 미 공군

미국은 현재 개발 중인 극초음속 미사일(AGM-183 ARRW)을 B-52 전략폭격기에 탑재할 계획이다. 사진은 지난 2019년 6월 12일 미국 에드워즈 공군기지에서 이륙해 AGM-183 미사일을 장착하고 비행 중인 B-52의 모습. 기체 좌익에 장착된 하얀색 미사일이 AGM-183이다. 사진 미 공군

그러나 사정은 달라질 전망이다. 현재 개발 중인 극초음속 미사일(AGM-183 ARRW)을 전력화할 경우 최대 1600㎞ 떨어진 곳에서 빠르고 정밀한 핵공격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미국이 지난 5월과 7월 두 차례 시험 발사까지 진행한 만큼 개발은 막바지에 이른 상태다.

양 위원은 “B-52가 괌 앤더슨 공군기지에서 이륙한다고 가정할 때 2시간 정도면 북한을 향해 극초음속 미사일을 발사할 수 있는 거리에 이른다”며 “마하 5 이상의 속도로 비행하기 때문에 발사 버튼을 누르면 15분 만에 타격할 수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