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개점 1년 맞은 대전신세계…방문 2400만명, 매출 8000억원

중앙일보

입력

지난해 8월 개점한 대전신세계 아트앤사이언스가 1년여 만에 방문 고객 2400만명을 기록했다고 신세계백화점이 14일 밝혔다.

대전신세계 아트앤사이언스. 사진제공 신세계백화점

대전신세계 아트앤사이언스. 사진제공 신세계백화점

신세계백화점에 따르면 지난 1년여간 방문객 10명 중 6명(64%)은 대전이 아닌 다른 지역에서 온 고객이었다. 지역별로 보면 수도권(17.9%)과 충청권(15.5%)은 물론 전라·경상권(9.9%)에서도 고객들이 찾아왔다.

회사 측에 따르면 최근 1년간 대전 지역의 신한카드 이용현황을 분석한 결과 대전신세계가 대전역 다음으로 시민과 외부 방문객이 많이 이용한 시설이었다.

아울러 대전신세계는 2030 고객 비중(50%)과 매출 비중(45%)로 전국 13곳의 신세계백화점 중 가장 높았다. 회사 측은 "카이스트와 손잡고 만든 과학관 '넥스페리움'과 실내 스포츠 테마파크 '스포츠 몬스터', 아쿠아리움 등 체험형 콘텐츠가 2030의 발길을 사로잡은 덕택"이라고 설명했다.

대전신세계의 1년간 매출은 8000억원으로, 대구신세계(6000억원)와 센텀시티점(5500억원) 보다 많았다.

대전신세계 아트앤사이언스 옥상정원에 신세계백화점의 대표 캐릭터 푸빌라 대형 벌룬이 서있다. 사진제공 신세계백화점

대전신세계 아트앤사이언스 옥상정원에 신세계백화점의 대표 캐릭터 푸빌라 대형 벌룬이 서있다. 사진제공 신세계백화점

한편 대전신세계는 개점 1주년을 기념해 오는 28일까지 서울옥션과 손잡고 앤디 워홀, 김환기 등 국내외 유명 작가 32명의 작품을 전시한다. 아울러 다음달 16일까지 옥상 공원에 신세계백화점의 대표 캐릭터 푸빌라 등 초대형 조형물을 세운다.

오는 17일 대전 컨벤션센터에서는 이무진, 쌈디, 이영지 등 MZ세대가 선호하는 가수들의 콘서트도 연다.

신세계 측은 청소년을 위한 스마트 스터디룸을 추가로 여는 등 지역 상생 활동과 전통 시장 활성화 노력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대전신세계 점장 김낙현 전무는 "지역 사회의 지속적인 관심과 사랑에 힘입어 단기간에 중부권을 넘어서 전국구 랜드마크로 자리 잡았다"며 "앞으로도 지역 현지법인으로서 지역민과 함께 성장하는 회사로 키워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