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미상 뒤풀이 찢었다"…美배우들 놀란 78세 오영수 파격춤

중앙일보

입력 2022.09.14 09:40

업데이트 2022.09.14 12:01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 배우 오영수(78)의 화려한 ‘뒤풀이 댄스’ 영상에 폭발적인 관심이 쏠렸다.

13일(현지시간) 미국의 유명 작가 미나 해리스는 자신의 트위터에 “O Yeong-su cutting it UP”(오영수가 무대를 찢었다)라는 글과 함께 35초가량의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는 에미상 참석자와 관계자들에 둘러싸인 오영수가 검은 정장 차림으로 절도 있는 손짓과 함께 흥을 주체하지 못하는 듯 몸을 흔드는 모습이 담겼다. 관중들은 함성과 박수를 보내며 그의 댄스에 열렬한 환호를 보냈고, 오영수는 이에 화답하듯 손을 들어 올리며 미소를 보였다. 영상은 에미상 시상식 이후 열린 ‘애프터파티’에서 촬영된 것으로 보인다.

 13일(현지시간) 배우 오영수(78)가 미국 로스앤젤레스(LA) 마이크로소프트시어터에서 열린 제74회 에미상 시상식 이후 열린 애프터파티에서 화려한 춤사위를 선보였다. 사진 미나 해리스 작가 트위터 캡처

13일(현지시간) 배우 오영수(78)가 미국 로스앤젤레스(LA) 마이크로소프트시어터에서 열린 제74회 에미상 시상식 이후 열린 애프터파티에서 화려한 춤사위를 선보였다. 사진 미나 해리스 작가 트위터 캡처

해당 영상은 14일 오전 9시 기준 43만 조회수를 돌파하며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네티즌들은 “핵인싸다”, “점잖은 모습만 보다 이런 유쾌한 모습을 보다니 좋고 놀랍다”는 등 유쾌한 반응을 남겼다.

한편 지난 13일 미국 로스앤젤레스(LA) 마이크로소프트시어터에서 열린 제74회 에미상 시상식에서 ‘오징어 게임’은 감독 황동혁의 감독상과 배우 이정재의 남우주연상으로 새 역사를 기록했다. 74년 에미상 역사상 비영어권 드라마가 수상을 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오징어게임은 지난 4일 개최된 크리에이티브 아츠 에미 시상식에서 여우게스트(이유미), 싱글 에피소드 부문 특수시각효과상(정재훈 외), 스턴트 퍼포먼스상(임태훈 외), 내러티브 컨템포러리 프로그램 부문 프로덕션 디자인상(채경선 외) 등 4개 부문을 수상한데 이어 본 시상식 2개 부문 수상으로 총6관왕을 달성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