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코파이 너마저…9년간 가격 동결했던 오리온 제품 평균 15%인상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서울 한 마트의 과자 코너에 초코파이가 진열된 모습. 연합뉴스

서울 한 마트의 과자 코너에 초코파이가 진열된 모습. 연합뉴스

‘국민간식’으로 통하는 초코파이의 가격이 9년 만에 인상된다.

농심·팔도 등도 라면·스낵 가격 줄줄이 인상

오리온은 15일부터 초코파이와 포카칩 등 16개 제품의 가격을 평균 15.8% 인상한다고 13일 밝혔다. 이 회사가 제품 가격을 올리는 것은 2013년 이후 9년 만이다.

오리온에 따르면 초코파이 가격은 12.4%, 포카칩 12.3%, 꼬북칩 11.7%, 예감 25%가 오른다. 이 경우 편의점 기준 판매가는 초코파이 낱개가 400원에서 450원으로 오른다. 12개들이 초코파이 한 상자의 가격은 4800원에서 5400원으로 뛴다. 포카칩(66g)은 1500원에서 1700원, 꼬북칩(80g)은 1500원에서 1700원, 예감(64g)은 1200원에서 1500원으로 오른다.

회사 측은 “올해 상반기까지는 매출 신장에 힘입어 이익 감소를 방어해왔으나 하반기에는 수익성이 큰 폭으로 저하되고 있어 이번 인상 조치를 실시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9년 동안 효율 경영을 추진해 적극적인 원가 절감 활동을 펼치면서 제품의 양은 늘리고 전 품목 가격을 동결해왔으나 지난해부터 유지류와 당류, 감자류 등 주요 원재료 가격이 급등했다”며 가격 인상 배경을 덧붙였다.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원재료값이 지난달 기준 전년 동기 대비해 최대 70% 이상 상승하고, 제품 생산 시 사용하는 에너지 비용도 90% 이상 오르는 등 원가 압박이 가중돼 왔다는 설명이다.

오리온은 이번에 이익률이 급감한 제품 위주로 가격을 인상한다는 방침이다. 오징어땅콩과 다이제, 고래밥, 닥터유 에너지바∙단백질바, 마이구미 등 44개 제품 가격은 현재대로 유지한다. 오리온 측은 “향후 원부자재 가격 및 에너지 비용이 하향 안정화할 경우에는 제품 양을 늘리거나 제품 가격을 인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외에도 식품 업계의 가격 인상은 줄을 잇고 있다. 농심 역시 15일부터 라면 26종, 스낵 23종의 출고가격을 각각 평균 11.3%, 5.7% 올릴 계획이라고 예고했다. 출고가격 기준으로 신라면은 10.9%, 너구리 9.9%, 새우깡 6.7%, 꿀꽈배기 5.9%가 인상된다. 농심 측은 “원재료 가격이 급등하고 환율이 상승해 원가 부담이 커졌다”고 밝혔다.

팔도는 다음 달 1일부터 라면 12개 브랜드의 가격을 평균 9.8% 인상한다. 공급가 기준으로 팔도비빔면 9.8%, 왕뚜껑 11%, 틈새라면빨계떡 9.9% 등이다. 팔도 관계자는 “원부자재와 물류비, 인건비 상승으로 인한 제조원가 압박이 심화했다”며 “소비자 물가 영향을 고려해 인상 폭을 최소화해 결정했다”고 말했다. 업계에서는 오뚜기·삼양식품 등도 조만간 가격을 올릴 것으로 예상한다.

우유 가격 인상 전망도 나온다. 유업체 관계자는 “원유 가격 인상을 위해 낙농단체와 유가공업체 간 협상도 본격화될 예정으로 원유 기본 가격이 오르면 이에 맞춰 우유 가격을 조정할 가능성이 높은 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우유 가격이 오르면 빵, 아이스크림 등 관련 제품 가격도 덩달아 오를 가능성이 커진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