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무섭고 놀라웠다"…한강 헤엄치는 10m 괴생명체 포착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 6일 정체를 알 수 없는 생명체가 한강에서 헤엄치는 모습. 사진 JTBC ‘사건반장’ 캡처

지난 6일 정체를 알 수 없는 생명체가 한강에서 헤엄치는 모습. 사진 JTBC ‘사건반장’ 캡처

한강에서 정체를 알 수 없는 괴생명체를 발견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 7일 JTBC ‘사건반장’에 따르면 제보자 A씨는 전날 오후 5시쯤 차를 타고 서울 반포대교 부근을 지나가다 괴이한 생명체를 발견해 영상을 찍었다.

영상에는 길쭉한 형태의 생명체가 물살을 가르며 강에서 헤엄치는 모습이 담겼다.

A씨는 “눈으로 보기에 크기가 10m 정도 되는 거대한 장어 같았다”며 “너무 무섭고 놀라운 광경이었다”고 당시 목격담을 전했다.

영상이 공개되자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도 비슷한 물체를 봤다는 목격담이 나왔다.

네티즌 B씨는 “6일 오후 9시쯤 잠실대교 부근 편의점 앞에서 비슷한 물체를 목격했다”며 “큰 통나무인가 하고 봤는데 위아래가 따로 움직여서 ‘풍선인가?’ 했다. 왠지 저 생물인 것 같다”고 말했다.

네티즌들은 “영화 ‘괴물’ 실사판인가”, “정체가 뭐든 살아있는 생명체라는 거 자체가 소름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도민석 국립생물자원관 양서·파충류 연구사는 한강에 나타난 생명체가 ‘대형 뱀’일 것으로 추측했다. 사진 JTBC ‘사건반장’ 캡처

도민석 국립생물자원관 양서·파충류 연구사는 한강에 나타난 생명체가 ‘대형 뱀’일 것으로 추측했다. 사진 JTBC ‘사건반장’ 캡처

해당 영상을 본 도민석 국립생물자원관 양서·파충류 연구사는 “영상만으로 봤을 때 너무 멀리서 찍어서 무늬 등이 전혀 보이지 않는다. 종을 판별하는 것은 불가능한 것 같다”면서 “파충류나 뱀일 경우에는 외래종일 확률이 높은 것 같다”고 분석했다.

이어 “일단 크기가 최대 8~9m 되는 뱀들이 우리나라에서 애완용으로 키워지는 경우가 있으니까, 그런 대형 뱀일 가능성이 있다”고 추정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