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사설

지하주차장 침수 비극 막을 ‘새 매뉴얼’ 시급하다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30면

태풍 힌남노가 몰고온 폭우 와중에 침수 사고로 7명이 숨진 경북 포항시 남구 인덕동 W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소방대원들이 생존자를 극적으로 구조하고 있다. [매일신문]

태풍 힌남노가 몰고온 폭우 와중에 침수 사고로 7명이 숨진 경북 포항시 남구 인덕동 W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소방대원들이 생존자를 극적으로 구조하고 있다. [매일신문]

포항 하천변 아파트 속수무책 인명 피해

차수벽 기준 높이고, 배수 펌프 늘려야

제11호 태풍 힌남노가 지난 6일 한반도를 빠져나간 이후 피해 상황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 수백 명의 생명을 앗아간 과거 초대형 태풍보다는 그나마 피해를 줄였다지만, 여전히 재난에 취약한 사각지대가 드러났다. 특히 태풍이 한반도 남부를 경유해 동해로 빠져나가기 직전에 마지막으로 강타한 경북 포항의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안타깝게도 다수의 인명 피해가 발생했다.

포항시 남구 인덕동 아파트 지하주차장 침수 비극은  물난리 대책을 전면 재점검할 필요성을 일깨워줬다. 기후 위기 시대에 기존 패턴에서 벗어난 극단적 강우에 대비해야 한다. 태풍이 지나가는 동해안 도시들은 서고동저(西高東低) 지형 때문에 짧고 경사가 급한 하천을 끼고 있어 집중호우 시 빠른 유속으로 인한 피해에 노출돼 있다.

실제로 이번 태풍이 포항을 덮친 지난 6일 새벽은 시간당 100㎜가 넘는 폭우에다 만조까지 일부 겹쳤다. 포항시 인덕동을 지나는 냉천(冷川) 물이 갑자기 불어나면서 낮은 제방을 넘어 하천변 저지대 아파트단지로 밀려들었다. 이 와중에 인덕동 W아파트 관리사무소 측은 당일 오전 6시30분쯤 “지하주차장에 물이 차고 있으니 차를 이동시켜야 한다”고 안내방송을 내보냈다. 이 방송을 듣고 입주민들은 정전 상태에서 계단을 통해 어두운 지하주차장으로 내려갔다. 차를 빼는 와중에 폭포수 같은 빗물이 순식간에 들이닥치면서 9명이 실종됐고 2명만 극적으로 구조됐다. 당시 증언을 종합해 보면 관리사무소 측은 기존 매뉴얼대로 안내방송을 했다지만 결과적으로 비극으로 이어졌다. 수십 년간 거주해온 주민들이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폭우 상황에는 맞지 않는 대응이었던 셈이다. 이 말은 앞으로 전례 없는 폭우가 뉴노멀이 될 수 있으니 그에 걸맞게 대비 수준을 대폭 끌어올려야 한다는 의미다.

아파트 주거 비율이 60%를 돌파한 상황에서 지하주차장은 국민이 일상적으로 드나드는 생활 공간이다. 가장 안전해야 할 공간에서 무방비로 목숨을 잃을 수 있는 어처구니없는 상황이 다시 벌어지지 않도록 철저한 대책이 필요하다. 행정안전부는 지자체와 함께 전국 아파트 관리사무소의 재난 대응 매뉴얼을 점검하고 새로 만들어야 한다. 좁은 국토의 이용 효율을 극대화한다는 이유로 지하 10층까지도 주차장을 짓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이런 현실을 고려해 건축물 설계 단계부터 물난리 대책을 반영해야 할 것이다. 빗물과 하천수 유입을 막아줄 차수벽 기준을 높이고, 지하에 설치하는 배수펌프 용량도 대폭 상향해야 한다.

최진영(서울대 교수)  한국심리학회 회장은 포항 침수 피해 유족과 충격 받은 주민을 위한 긴급 심리 상담 서비스를 검토 중이라고 한다. 보건복지부와 지자체가 함께 나서서 재난 트라우마 상담 등 이재민을 위한 후속 대책을 제시해야 할 것이다.